코로나에도 경북동해안 체불임금 줄었다
코로나에도 경북동해안 체불임금 줄었다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1.01.20 20:30
  • 게재일 2021.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12월 미청산 임금 271억
전년 같은기간보다 20% 감소
경북에서 체불 임금과 피해 근로자 수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고용노동부 포항지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포항·경주·영덕·울진·울릉의 미청산 체불 임금은 271억원으로 2019년 12월 337억원보다 66억원(19.58%) 줄었다. 임금을 못 받은 근로자 수는 5천116명으로 전년도 6천572명보다 1천456명(22.15%) 감소했다. 청산액은 100억여원으로 전년(115억원)보다 15억원 감소했다.

고용노동부 포항지청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휴·폐업 사업장 증가에 따라 체불청산 기동반을 설치하고 오는 2월 10일까지 임금체불 발생 가능성이 큰 사업장을 대상으로 집중 지도할 방침이다. 일시적 경영악화로 임금을 지급하지 못한 사업주에게는 한시적으로 융자 이자율을 낮춰 자발적인 체불 해결을 유도할 계획이다.

/김민정기자 mjkim@kbmaeil.com

김민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