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살 올리비아, 데뷔곡으로 빌보드 싱글 ‘1위’
17살 올리비아, 데뷔곡으로 빌보드 싱글 ‘1위’
  • 연합뉴스
  • 등록일 2021.01.20 20:19
  • 게재일 2021.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이버 라이센스’ 발매 첫 주 스트리밍 7천610만회
2003년생 신예 싱어송라이터 올리비아 로드리고. /유니버설뮤직 제공
2003년생 신예 싱어송라이터 올리비아 로드리고가 ‘드라이버 라이센스’로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정상에 데뷔하며 파란을 일으켰다.

빌보드는 19일(현지시간) 로드리고의 데뷔곡 ‘드라이버 라이센스’가 이번 주 메인 싱글차트 ‘핫 100’에 1위로 진입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발매된 ‘드라이버 라이센스’는 발매 첫 주미국에서 7천610만 회 스트리밍됐다. 발매 첫 주 스트리밍양으로는 지난해 카디 비와 메건 더 스탤리언의 ‘WAP’(9천300만 회) 이래 최고치다.

다운로드는 3만8천 건을 기록했고 라디오에서는 810만 명에게 노출됐다.

10대 신예의 데뷔곡이 핫 100에 1위로 바로 진입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빌보드는 “역대 핫 100에 1위로 진입한 48곡 가운데 대부분은 기존에 입지를 구축한 아티스트의 곡이었다”고 밝혔다.

‘드라이버 라이센스’는 세계 최대 음악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도 한 주간 스트리밍양으로는 최고기록을 세우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오면서 팝계에서 화제를 모았다.

15세 때부터 아역 배우로 활동한 로드리고는 2019년 디즈니 플러스 오리지널 시리즈인 ‘하이 스쿨 뮤지컬’에 출연하면서 얼굴을 알렸다.

지난해 말 미국 ‘게펜 레코드’와 정식으로 계약한 후 처음으로 발매한 데뷔 싱글이 ‘드라이버 라이센스’다.

갓 면허를 딴 여자가 교외에서 운전하다 문득 헤어진 연인이 떠올라 그를 그리워하는 내용을 담은 팝 발라드다. 현실적인 가사 등으로 ‘Z 세대’에게 인기를 끌며 유튜브, 틱톡 등의 소셜 미디어에서 커버 챌린지가 벌어지기도 했다.

로드리고는 ‘드라이버 라이센스’ 발매 엿새 뒤 빌보드와의 통화에서 “내 인생에서 가장 이상한 한 주였다”며 “내가 존경하는 많은 사람들이 이 노래를 좋아한다고 표현해줘서 정말 비현실적으로 느껴진다. 그렇지만, 난 여전히 방에서 통계학 숙제를 하는 17살”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