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살인적 노동강도’ 노조 주장은 악의적”
쿠팡 “‘살인적 노동강도’ 노조 주장은 악의적”
  • 박형남 기자
  • 등록일 2021.01.20 10:10
  • 게재일 2021.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당 근무시간은 최대 29시간...고인의 죽음 이용말라” 반박 

쿠팡은 지난 19일 일부 단체가 주최한 기자회견에 대해 “사실과 다른 악의적인 주장”이라고 밝혔다. 공공운수노조와 쿠팡발 코로나19 피해자지원대책위원회가 “지난 11일 쿠팡 동탄물류센터에서 집품 작업을 하던 50대 근로자가 사망한 사건은 쉬는 시간 없는 살인적 노동강도 때문”이라고 한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쿠팡은 보도자료를 통해“고인은 일용직 근무자로 지난해 12월 30일 첫 근무 이후 총 6일 근무했다”며 “주당 근무시간은 최대 29시간”이라고 말했다. ‘물류센터에 난방을 하지 않았다. 쿠팡의 근로조건이 나쁜 것 같다’는 일부 단체의 주장에 대해서도 쿠팡은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쿠팡 측은 “쿠팡과 유사한 업무가 이뤄지는 전국의 모든 물류센터(풀필먼트센터)는 화물 차량의 출입과 상품의 입출고가 개방된 공간에서 동시에 이뤄지는 특성 때문에 냉난방 설비가 구조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식당, 휴게실, 화장실 등 작업과 관계없는 공간에는 난방시설을 설치해 근로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동절기 모든 직원에게 핫팩을 제공하고, 외부와 연결되어 있는 공간에서 일하는 작업자들에게는 방한복 등을 추가로 지급한다”고 해명했다. 

쿠팡은 “고인의 죽음을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족에게도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며 “고인의 죽음을 악의적으로 이용하는 것을 자제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