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공공기관 초임 연봉킹은? 한국원자력연구원 ‘5천272만원’
올해 공공기관 초임 연봉킹은? 한국원자력연구원 ‘5천272만원’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1.01.19 20:32
  • 게재일 2021.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공공기관 대졸 신입사원 초임 평균은 3천847만원이었다. 가장 연봉이 높은 한국원자력연구원 초임은 5천272만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지역의 대구경북과학기술원은 초임 5천179만원으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19일 인크루트와 비대면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2021 공공기관 채용정보 박람회 디렉토리북’에 게재된 148개 기관의 신입사원 연봉을 살펴본 결과, 공기업(31곳), 준정부기관(71곳), 기타공공기관(43곳), 부설기관(3곳) 중 올해 신입 초임을 기재한 기관들의 평균 연봉은 3천847만원이었다. 지난해와 2019년 초임 3천669만원과 3천642만원과 비교하면 매해 각각 4.9%, 0.7%씩 올랐다.

그렇다면 상위 기관의 평균 연봉은 얼마였을까. 올해 신입사원에게 가장 높은 초임을 지급할 것으로 예고한 기관은 5천272만원의 한국원자력연구원이었다. 지난해 4천894만원보다 무려 378만원이 올랐다. 이어 중소기업은행이 지난해 5천만원에서 올해 5천184만원으로 올랐다. 지난해 연봉이 가장 높았던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은 5천173만원에서 5천179만원으로 소폭 인상됐다.

이외에 △한국과학기술원(KAIST) 4천900만원 △국방과학연구소 4천781만원 △한국연구재단 4천772만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4천733만원 △신용보증기금 4천725만원 △한국교육학술정보원 4천718만원 △한국법제연구원 4천700만원 등의 순이었다.

구간별로는 △5천만원 이상 2.5% △5천만원 미만~4천만원 이상 24.4% △4천만원 미만~3천만원 이상 66.4% △3천만원 미만 6.7% 순으로 분포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