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대비 임금체불 사업장 집중지도
설 명절 대비 임금체불 사업장 집중지도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21.01.18 20:22
  • 게재일 2021.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노동청, 내달 20일까지
체불청산지원기동반 운영
대구고용노동청장(청장 김윤태)이 설을 대비해 다음달 20일까지 임금체불 예방 및 조기청산 대책을 시행한다.

우선 이 기간에 사회보험료 체납사업장 등 체불 가능성이 큰 사업장을 선별해 체불 예방을 지도한다.

특히, 체불청산지원기동반을 운영해 건설현장 등 집단 체불 방지를 위해 신속한 조치가 필요한 경우 바로 현장에 출동해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또, 근로감독관이 비상근무를 시행해 비대면 조사를 확대하고 설 명절 전에 체불이 신속히 청산될 수 있도록 지도한다. 체불 노동자들의 생활안정을 위한 지원도 강화한다.

체불 노동자들이 설날 전에 체당금을 신속히 지급받을 수 있도록 체당금 지급처리 기간을 한시적으로 14일에서 7일로 단축한다.

저소득 임금체불 노동자(부부 합산 전년도 연간소득액 5천852만원 이하) 생계비 융자 금리도 한시적으로 0.5% 포인트 낮춰 취약 노동자들의 보호도 강화할 계획이다.

대구고용노동청에 따르면 지난해 임금체불액 누계는 1천339억원, 체불인원은 2만3천680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3.9%, 18.3%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대구, 대구서부, 포항, 영주, 안동은 줄었으나 구미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건설업, 음식숙박도소매업종이 전체 78.7% 차지했고, 제조업(52.7%), 건설업(14.3%), 음식숙박도소매업(11.7%) 등의 순을 보였다. 규모별로는 30인 미만 기업의 임금체불액이 전체의 72.7%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