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4차순환로 올해 말 완전 개통 도시권 교통흐름 획기적 개선 기대
대구 4차순환로 올해 말 완전 개통 도시권 교통흐름 획기적 개선 기대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1.01.14 20:06
  • 게재일 2021.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도·고속도로 연결 61.6㎞
물동량 수송 원활·물류비 절감
대구·경북 광역경제 활성화 기여
국도와 고속도로를 연결하는 61.6㎞의 대구시 도시외곽순환도로(4차순환도로) 사업이 올해 말 완전 개통된다.

대구시는 4차순환도로 개통으로 대도시권 교통 흐름의 획기적인 개선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혼잡비용과 물류비 절감은 물론 대구·경북 광역경제권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그동안 대구시는 주변도시를 연결하는 8개 방사형 도로가 도심을 통과함에 따라 도심지 주요교차로에 심각한 지정체 현상이 빚어져 산업단지 물류수송 및 시민교통 불편이 가중돼 왔다. 이에 대구시는 지난 1987년 도로기본계획 수립 후 국도와 고속도로를 연결하는 도시외곽순환도로(4차순환도로) 계획을 마련하고 사업을 추진해왔다.

대구4차 순환도로는 현재 절반가량인 29.1㎞(민자 17.7㎞, 일반 11.4㎞)가 대구시에서 건설해 운영 중에 있다. 잔여 공사 구간인 대구4차 순환고속도로공사 구간은 성서~지천~안심 구간으로 총 연장은 32.5㎞이다. 총사업비는 1조5천258억원(국비 40%, 도로공사 60%)를 투입해 건설되는 이 구간에는 나들목 7개소, 분기점 4개소 등 진·출입 시설이 설치되며, 설계속도 80㎞/h, 4차로로 건설 중이다.

잔여 구간은 2014년 3월부터 7개 공구로 나눠 공사 계약과 착공에 들어가 지난해 12월 말 기준 80% 공정율을 보이고 있으며, 올해 12월 4차 순환도로 완전개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에 있다.

대구시는 공사 추진 과정에서 대구 도동 측백수림(천연기념물 제1호) 보호 및 향산마을 주민 생활환경 피해 개선을 위해 터널 2개소 추가하는 등 대부분이 교량 및 터널 등의 대형구조물(터널 8개소, 교량 49개소)로 이뤄져 환경 보전과 공정 및 품질관리에 만전을 기했다.

윤정희 대구시 교통국장은 “4차순환도로가 완공되면 기존 고속도로 이용과 외곽순환도로의 접근성이 편리해져 교통 흐름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대구·경북지역 간의 원활한 물동량 수송으로 대구·경북 광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