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수험생 응시거부 피해 없어야”
“자가격리 수험생 응시거부 피해 없어야”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1.01.13 20:19
  • 게재일 2021.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李 지사 중대본회의서 요청
이철우 지사는 13일 코로나 중대본 화상회의에 참석, 코로나 확진으로 인해 고3 수험생이 피해보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중앙정부에 건의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13일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자가격리 수험생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해달라”고 중앙정부에 요청했다.

이 지사는 이날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자가격리로 실기시험 응시가 제한된 지역 고3 수험생의 안타까운 사정이 있다”면서 피해자가 없도록 해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이 지사에 따르면, 영주에 거주하는 고3 수험생은 수도권 소재 대학에 미술실기시험 응시를 앞두고,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자가격리돼 대학으로부터 응시거부 통보를 받았다. 이 학생은 현재까지 음성판정을 받고 이번 달 24일까지 2주간 자가격리 중이다.

이철우 지사는 “코로나19로 수험생들이 3년간의 노력이 헛수고가 되지 않도록 별도의 시험장을 마련해서라도 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해달라”며 “대학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자가격리자에 대한 시험실시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 수험생들이 혼선을 겪고 있어 정부차원의 기준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코로나19 관련 수험생들에게 시험기회가 제공될 수 있도록 대학과 적극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확진자와 자가격리자를 불문하고 피해보는 수험생이 없도록 정부차원에서 대응하겠으며, 관계부처에 격리시험실 운영 등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이철우 지사는 “코로나19로 대학시험 응시에 제한을 받고 있는 도내 수험생을 전수 조사할 것”을 지시하고 “자차이용이 어려운 코로나19 관련 수험생들의 이동교통편을 소방에서 지원해 불이익 받는 수험생이 없도록 하라”고 강조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