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원도 없고 실적도 없는 ‘유령 대학부설연구소’ 수두룩
연구원도 없고 실적도 없는 ‘유령 대학부설연구소’ 수두룩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1.01.11 20:06
  • 게재일 2021.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소 1곳 평균 전임연구원 0.8명… 한 명도 없는 곳 80% 달해
국공립대 60%·사립대 72.2%가 학술행사 전혀 개최하지 않아
전문적인 연구를 위해 만들어진 대학부설연구소가 유명무실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대학교육연구소가 대학알리미에 공시된 ‘2019년 연구소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교육부 소관 4년제 국·공·사립대학 187개교가 운영하고 있는 연구소는 5천147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단순 나눔으로 한 대학당 평균 28개의 연구소를 보유하고 있다. 국·공립대학 40교가 보유한 연구소는 1천481개, 사립대학 147교가 보유한 연구소는 3천666개로, 대학 1곳당 평균 연구소는 국·공립대학이 37개, 사립대학이 25개다. 국·공립대학이 보유한 연구소가 사립대학보다 많다.

실제 연구가 이뤄지고 있는 지에 대해서는 의문이다. 연구소에서 중추 역할의 하는 ‘전임연구원(전임 유급 연구원)’은 매우 부족한 실정이다. 국내 국·공·사립대학연구소에서 근무하는 전임연구원은 4천371명으로, 연구소 1개당 평균 전임연구원 수는 1명이 채 되지 않는 0.8명이다. 특히, 사립대학부설연구소의 상황이 심각하다. 사립대학 3천666개 연구소에서 근무하는 전임연구원은 2천192명으로, 연구소당 전임연구원 수는 0.6명에 불과하다.

전임연구원의 특정 연구소 쏠림 현상도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연구소 10곳 중 8곳은 전임연구원이 전무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공립대학의 경우 전체 연구소의 70.1%(1천38개), 사립대학은 84.7%(3천106개)에 해당하는 연구소가 전임연구원 없이 운영되고 있다.

연구 결과를 발표하거나 널리 공유하기 위해 개최하는 학술행사 역시 전국 연구소의 절반 이상이 열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국제학술대회 또는 국내학술대회, 소규모 세미나, 전문가 초청강연 등 기타 행사를 한 번도 개최하지 않은 연구소가 전체 연구소 5천147개 중 3천534개로, 68.7%에 이른다.

국·공립대학 연구소는 전체의 60%(888개), 사립대학 연구소는 전체의 72.2%(2천646개)가 학술행사를 전혀 개최하지 않았다. 국·공립대학 연구소에서 1회 이상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 연구소는 10.2%, 사립대학은 5.4% 뿐이다. 전임연구원도 없고, 행사개최 실적도 없는, 소위 ‘유령 연구소’는 국·공·사립대학을 합쳐 전국에 3천여 곳이 넘는다.

조사를 진행한 대학교육연구소 임희성 연구원은 부실 연구소 난립 이유에 대해 “연구비 확보, 연구논문 발표수단 확보 등 연구 본연의 목적 이외의 다른 목적으로 연구소를 설립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며 “대학은 내실있는 연구소 운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과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연구소 규정을 재정비해야 하며, 교육부는 연구비 등 연구소 관련 정보공개 확대로 연구소 운영에 대한 대학구성원의 관심과 참여를 높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