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엑스코선 예타 통과 후 인근 부동산값 상승세
대구 엑스코선 예타 통과 후 인근 부동산값 상승세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1.01.07 18:53
  • 게재일 2021.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도시철도 3호선 엑스코선 건설사업이 지난해말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통과하면서 사업지 인근 부동산 가격 상승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엑스코선은 현재 3호선 수성구민운동장에서 동구 이시아폴리스를 연결하는 12.3㎞ 구간으로 환승역 3곳을 포함해 정거장 10곳이 들어선다.

예정대로 오는 2028년 준공하면 대구 시내 주요 지점을 도시철도만으로 접근할 수 있어 부동산 역세권 효과가 나타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예타 통과이후 엑스코선 정거장 예상지 주변을 중심으로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는 분위기다.

특히 엑스코선 출발지인 수성구민운동장역과 범어네거리 부근 신축 아파트 호가는 정부 발표 직후 상당한 가격의 상승폭을 보였다.

구민운동장 인근 신축아파트로 분류되는 4년된 A아파트(84㎡)는 지난달 초 11억여원에 거래됐다가 지난해말 엑스코선 예타 통과 발표 직후 호가가 12억5천만원으로 뛰었다.

범어네거리, 동대구역, 복현오거리, 이시아폴리스 등 정거장 설치가 확실시되는 곳을 중심으로 들썩이는 분위기다.

또 대구시와 도시철도건설본부에는 자신의 아파트를 역세권에 포함시키려는 주민들의 정거장 조성 민원이 늘어나는 상황이다.

지역 부동산업계 한 관계자는 “학군에 따른 이른바 ‘학세권’ 못지않게 도시철도 역세권이냐 아니냐에 따라 부동산 가치는 달라질 수밖에 없다”며 “정거장 유치 경쟁이 불가피해 보인다”고 말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