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리목월문예창작대학, 신춘문예 등단 산실로
동리목월문예창작대학, 신춘문예 등단 산실로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12.29 19:59
  • 게재일 2020.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희씨 조선일보 동시 부문
이경숙씨 국제신문 소설 부문
이수정씨 전북일보 수필 부문 등
전국 규모 공모전에 대거 입상
경주 동리목월문예창작대학 2019학년도 졸업식 후 기념촬영 모습. /경주 동리목월문예창작대학 제공
경주 동리목월문예창작대학(학장 손진은) 재학생들이 전국 주요 일간지가 실시한 ‘2021 신춘문예’에 대거 당선되는 성과를 거둬 문단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동리목월문예창작대학 시 연구반 재학생인 김광희씨는 동시 ‘엄마의 꽃밭’으로 조선일보 신문문예 동시 부문 당선자로 선정됐고 소설연구반 재학생인 이경숙씨도 국제신문 신춘문예 소설 부문에‘얼음창고’를 응모해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수필연구반 이수정씨가 전북일보 신춘문예 수필 부문에 ‘달항아리’가 당선됐고, 손미숙 재학생도 제32회 신라문학대상 소설 부문에 소설 ‘샹그릴라’가 당선됐다.

이밖에도 전인식 재학생이 시 ‘경주 남산’으로가 성시인을 대상으로 하는 제5회 불교문예작가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얻었고, 류현서씨가 제11회 경북문화체험 대상(수필, ‘당삼채’), 노정옥씨가 호미문학대전 금상(수필,‘길어깨’), 경북문화체험 은상(‘줄, 내리다’), 신정애씨가 경북문화체험 가작(수필, ‘육수’), 박건영씨가 근로제문학상 가작(소설), 이능수씨가 매일시니어문학상(‘바람개비’)을 각각 수상하는 등 30여 명이 2020년 전국 규모 공모전에서 입상했다.

또 손은조, 이선락, 권상연(이상 시), 노정옥, 오경석(이상 수필)씨 등 5명이 문예지 신인상으로 등단하는 영예를 안았다.

김우전(시집 ‘숲속 국어시간’), 전인식(시집 ‘모란꽃 무늬 이불 속’), 이인록(소설집 ‘16년’), 이능수(수필집 ‘인생가방’) 재학생이 작품집을 발간하기도 했다.

한편, (사)동리목월기념사업회(회장 김봉환)에서 동리목월 선생의 선양사업으로 운영하고 있는 동리목월문예창작대학은 지난 2006년 창작대학 출범 이후 시, 소설과 수필창작을 공부하는 목월 입문반·연구반, 동리 입문반, 동리소설 연구반, 동리수필 연구반 등 현재까지 2천580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그동안 36명이 신춘문예에 당선했으며 매년 30명 이상 전국문예대전 및 신인상 수상의 성과를 이루고 있다. 교수진은 시 전동균 손진은 유종인, 소설 이채형 김이정, 수필 한상렬 박양근 등 전국적인 지명도를 가진 시인과 작가들로 구성돼 있다. 2021년에는 2월 20일에 개강할 예정으로 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