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이 등장에 속수무책…영국 코로나 신규 확진자 4만명 넘어
변이 등장에 속수무책…영국 코로나 신규 확진자 4만명 넘어
  • 김민정 기자
  • 등록일 2020.12.29 09:34
  • 게재일 2020.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팬데믹 이후 처음…병원 입원환자도 사상 최다 근접
의료서비스 부담 가중…이미 병상 부족 현실화해
런던 시내를 빠르게 주행하는 구급차의 모습. /EPA=연합뉴스
런던 시내를 빠르게 주행하는 구급차의 모습. /EPA=연합뉴스

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처음으로 4만명을 넘는 등 변이 등장 후 확산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영국 정부는 28일(현지시간) 일일 신규 확진자가 4만1천385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3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시작된 이후로 일일 기준 최대 규모다.

기존 최다였던 지난 23일(3만9천237명)보다도 2천명 넘게 늘어나면서 처음으로 4만명대를 기록했다.

이날 일일 신규 사망자는 357명이었다.

이에 따라 영국의 누적 확진자는 232만9천730명, 누적 사망자는 7만1천109명으로 늘어났다.

이처럼 영국 내 코로나19 증가 속도가 빨라지는 것은 기존 대비 전파력이 70% 더 큰 변이 출현 때문이다.

이로 인해 수도 런던을 포함해 잉글랜드 전체 인구의 43%인 2천400만명이 가장 엄격한 제한 조치를 적용하는 코로나19 4단계 지역에 살고 있다.

유럽은 물론,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수십 개 국가가 영국발 입국을 제한하거나 금지하고 있다.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에 가중되는 부담도 한계에 이르고 있다.

가장 최근 통계인 지난 22일 기준 영국 내 코로나19 입원환자는 2만1천286명에 달했다.

이는 코로나19 1차 확산 당시 정점인 4월 12일(2만1천683명) 수준에 근접한 것으로, 겨울철인 내년 1∼2월에는 상황이 더 악화할 것으로 우려된다.

이미 일부 병원에서는 침상 부족 등으로 구급차 등에서 환자를 치료하는 경우도 나오고 있다.

런던 앰뷸런스 서비스는 지난 26일 하루 7천918건의 호출을 받아 역사상 가장 바쁜 하루를 보냈다고 밝혔다.

호출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2천500건 이상 늘어난 수준이다.

김민정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