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근현대미술 명작과 함께 차분한 연말을”
“한국 근현대미술 명작과 함께 차분한 연말을”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12.22 19:35
  • 게재일 2020.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갤러리, ‘예술, 시대정신을 담다’ - 내년 2월 5일까지
1층, 청전 이상범·남농 허건 등
근대 한국화 화단 대표 작품 22점
2층, 1990년대 이후 현대미술품
포스코 미술 공모 당선작 전시
포스코갤러리에서 내년 2월 5일까지 열리는 ‘예술, 시대정신을 담다’ 특별 전시회 모습.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내년 2월 5일까지 포항 본사 포스코갤러리에서 ‘예술, 시대정신을 담다’ 특별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포스코가 소장한 미술품 중에서 한국 근현대회화의 사조와 경향을 대표하는 명작들을 선별했으며 한국화, 서양화, 판화 등 다양한 종류의 미술품을 일반 대중들에게 소개하고자 기획했다.

전시관 1층에서는 ‘근대 한국화’ 화단을 대표하는 청전 이상범(1897~1972)·남농 허건(1908~1987)과 1970년대 ‘단색조 회화’를 주도한 박서보, 윤형근, 하종현, 서세옥 등의 22점을 전시했다.

한국화의 대가 남농 허건의 작품 ‘산수(8폭병풍)’, ‘솔’에는 작가 특유의 묵직하면서도 섬세한 개성이 잘 드러난다. 쉼 없이 반복적인 행위를 통해 화면을 균질적으로 구성한 박서보의 ‘묘법’은 관객에게 삶에 대한 사색과 성찰의 시간을 선사한다.

2층에는 1990년대 이후 다양한 장르와 독창적 표현으로 발전한 현대미술품을 전시했다. 22개 작품 중에는 포스코가 진행한 미술 공모전 당선작과 포스코 창립 50주년 기록화가 포함돼 있다. 포스코의 과거는 물론 지속 가능한 성장을 지향하는 기업 포스코의 미래 정신을 회화로 만나는 특별한 기회가 될 것이다.

또한 이번 전시는 관람객들이 현대미술 사조와 경향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작품마다 해설자료를 마련해 혼자서도 충분한 관람이 가능하도록 배려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회사가 가진 예술적 자산을 포항시민들과 함께 나누고자 전시회를 마련했다. 이번 전시를 통해 갤러리를 찾은 시민들이 차분하게 연말연시를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다양한 방역대책을 마련했다. 이를 위해 별도의 개회식을 진행하지 않았으며 단체관람은 제한된다. 또한 관람객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을 지켜야한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