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행정통합 “긍정·우려” 공존
대구·경북 행정통합 “긍정·우려” 공존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12.21 20:24
  • 게재일 2020.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론화위, 제1차 시·도민 토론회
31개 시·군·구 1천600여 명 참여
경북에 예산·재정 편중 의견에
청년 일자리 확대·인구난 해소
시도 상생·균형 발전 주장도
대구·경북 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김태일·하혜수 공동위원장) 위원들이 지난 19일 엑스코에서 온라인 영상토론회를 열고 있다. /대구시제공

대구 시민과 경북 도민들은 대구·경북 행정통합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공감하면서도 여러 가지 우려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산업구조 재편에 따른 청년일자리 확대와 인구감소 해소 △자치단체 지위상승으로 경쟁력 강화와 대구의 블랙홀 현상 가중으로 시·도간 격차 확대 △지역 간 갈등 증폭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대구·경북 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김태일·하혜수 공동위원장)는 지난 19일 오후 엑스코에서 온라인 영상회의 참석 및 유튜브 방송시청 등 다양한 방법으로 대구·경북 행정통합 제1차 온라인 시·도민 열린 토론회를 가졌다.

이날 토론회는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대한 가치와 비전, 미래에 대한 시·도민의 심도있는 숙의와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진행됐다. 토론회는 행정통합 필요성과 미래상, 행정통합 방향성과 고려요소 등에 대한 전문가 패널토의, 시·도민 분임토의, 참가자와 전문가의 질의응답, 분임토의 결과발표 순으로 약 5시간 정도 진행됐다. 대구·경북 31개 시·군·구의 지역·성별·연령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한 참가자 360명과 유튜브 방송시청 카카오 채널을 통한 의견 작성, 전화질문 등 다양한 방법으로 참가한 1천600여 명이 자신의 견해를 표명 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하지만 전문가를 비롯해 토론에 참

여한 시·도민들은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많은 우려를 나타냈다.

구체적으로 토론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통합 후 경제 실현 및 기업유치와 일자리 창출, 경북에 대한 예산·재정 편중, 대구의 블랙홀 현상 및 도·농간 불균형 심화 등에 대한 우려가 높았으며, 타 광역시와 연대 추진 의견도 나왔다.

분임별 토의에서는 대구의 블랙홀 현상 가중으로 시·도간 격차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으며 통합 효과가 불확실하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또 대구·경북의 상이한 특성에 따라 지역간 갈등 증폭된다는 우려와 함께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의 성급한 논의와 진행에 대한 불만도 나왔다.

반면, 산업구조 재편에 따른 청년일자리 확대와 인구감소를 해소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의견도 있었다. 아울러 자치단체 지위상승으로 경쟁력 강화 및 재정적 선점, 시·도 상생발전과 균형발전, 젊은층의 참여 기회 제공 등의 의견도 나왔다.

공론화위원회는 제1차 ‘온라인 시·도민 열린 토론회’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에 대해 공론화하는 과정을 거친 다음 내년 1월 9일 ‘행정통합 기본계획과 쟁점’을 주제로 제2차 토론회, 1월 30일 ‘극복하기 위한 과제와 방안’을 주제로 3차 토론회를 온라인으로 가질 계획이다.

3차 토론회를 마친 후 내년 2월 중순에 시·도민이 직접 참가하는 타운홀 미팅 방식의 ‘대구·경북 행정통합 대 토론회’를 열고 최종 ‘행정통합 기본계획(안)’을 확정해 2월 말까지 대구·경북 시·도지사에게 제출할 계획이다.

김태일·하혜수 공동위원장 “앞으로 제1·2·3차에 걸친 ‘온라인 시·도민 열린 토론회’와 ‘대구·경북 행정통합 대 토론회’ 과정을 통해 시·도민의 관심과 견해들을 공론화되고 응집해 제출할 계획”이라며 “시·도민이 참여하고 만들어가는 행정통합 논의의 장이 될 것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