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성주~무주 동서3축 고속도 조기 건설 촉구”
“대구~성주~무주 동서3축 고속도 조기 건설 촉구”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12.20 20:18
  • 게재일 2020.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의회 이수경 의원
국토부 5개년 계획에 반영돼야
道 임명 시·군 부단체장
책임·역할 강화 목소리도
대구에서 성주를 거쳐 무주를 잇는 동서 3축 고속도로의 조기 건설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경북도의회 이수경(성주·사진) 의원은 지난 18일 열린 제320회 제2차 정례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경북과 전북을 연결하는 동서3축 고속도로‘대구-성주-무주 86.1km 구간 고속도로의 조속한 건설’에 경북도가 총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했다.

그동안 경북도와 전북도는 지난 1999년부터 경북 포항에서 전북 새만금을 잇는 282km 구간 동서고속도로 건설을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 총 3개 구간으로 나누어 진행되고 있다. 이 가운데 지난 2004년 대구 ~ 포항 구간은 개통됐고, 새만금 ~ 전주 구간도 2018년부터 공사가 진행 중에 있다. 하지만 대구 ~ 성주 ~ 무주 구간은 동서3축 고속도로가 완공됨에도 불구하고 예비타당성 조사(B/C)에서 경제성이 낮다는 이유로 사업이 추진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수경 의원은 “동서 3축 고속도로 완전개통은 대구 ~ 성주 ~ 무주 구간 건설을 통해서만 가능하다. 동서 교통망의 완전연결은 동서화합과 지역균형발전, 영호남 상생발전과 새로운 경제적 수요도 창출할 수 있는 만큼. 단순히 현재의 경제적 잣대를 넘어 중대한 미래 가치도 살펴야 한다”면서 “내년 상반기 수립되는 국토부의 제2차 고속도로건설 5개년 계획에 반드시 반영되고 적극 추진될 수 있도록 경북도가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경북도의회에서는 시·군에 파견되는 부단체장의 책임과 역할을 강조하는 이야기도 나왔다. 최근 군위군수가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가 하면, 몇몇 단체장들이 불미스러운 사건에 연루되면서 나온 발언이다.

경북도의회 박현국(봉화) 의원은 “시·군 부단체장 인사는 시·군과 사전협의 없이 경북도에서 일방적으로 임명하고 있다”면서 “경북도와 시·군의 원활한 업무 협조와 수행을 위해서는 사전에 충분한 협의를 해 해당 시·군에 적합한 부단체장이 임명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박 의원은 최근 경북도의 3개 기초자치단체장의 비리 등에 관한 법적 처분과 관련, “부단체장은 경북도에서 임명해 시·군에서 근무하지만 주어진 권한에 비해 책임과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부단체장의 임명권자가 도지사이지만 시·군과의 유기적인 업무협조를 위해서는 시·군에 적합한 인물이 임명되어야 한다”면서 “부단체장은 기초자치단체장의 부당한 업무 지시나 불법행위가 우려될 경우에는 직언 등을 통해 시·군 행정이 바로 설 수 있도록 공직자로서의 자세와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