잎들
잎들
  • 등록일 2020.12.20 19:26
  • 게재일 2020.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시 영

갈색 가을 나무가 고개를 푹 숙이고 제 발등을 수북이 덮고 있는 가을 잎들을 본다. 한때는 천상(天上)을 향해 푸르게 치솟았던 젊음들, 또 한때는 뜨거운 태양빛을 향해 시리게 몸 뒤척였을 영혼, 그러나 이제는 너른 생각의 잎사귀가 되어 제 어미의 발등을 조용히 덮는다

때로는 시련과 장애물이 앞에 놓여 있었지만 그것을 다 견디고 이겨내고 이제는 노년의 시간을 맞아 자신을 길러준 나무의 뿌리를 덮으며 자연으로 돌아가는 낙엽처럼 생의 마무리를 잘 준비하고 마련해가겠다는 시인의 마음을 읽을 수 있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