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사화
상사화
  • 등록일 2020.12.15 18:39
  • 게재일 2020.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수 현

바람으로 스쳐 지났던 너

꽃으로 만날 수 있길 기도했지

그리운 무늬 지우며

붉은 눈시울 강 휘어 돌 때에

아린 심장 다독이며

기억 저편 모퉁이에 묻어 두었지

아슴히 접어둔 종이학

오래된 서랍 속 빛을 삼킨

청춘의 시간들

밝은 이슬 홀로 핀 새벽은

천 년의 해후를 꿈꾸었지

문득 다가온 하늘

구름 속으로 숨어든 연분홍 추억

발갛게 익어버린 속살이

눈물처럼 번지는 노을지는 저녁

설레임,

그 대책 없는 흔들림

불갑산 상사화

불꽃처럼 일렁이네

상사화는 꽃과 잎이 서로 만날 수 없는 운명적 슬픔을 안고 피는 꽃이다. 시인은 이런 비화의 애련을 추억 속에 끼워넣으며 청춘의 시간을 꺼내 호명하며 아쉬움과 그리움의 정서를 얽어내고 있음을 본다. 눈물처럼 번지는 노을 저녁, 바람처럼 가버린 사람들, 인연들…. 그 아쉬움이 차곡하게 담겨 있는 오래된 서랍을 가만히 열어보는 것이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