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데오거리, 안전한 문화거리로 탈바꿈
로데오거리, 안전한 문화거리로 탈바꿈
  • 김재욱기자
  • 등록일 2020.12.01 20:17
  • 게재일 2020.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 ‘명물거리 안심환경’ 조성 완료

대구 중구는 지역의 대표 유흥가 밀집지역인 로데오거리에 범죄 사각지대 없는 안전한 문화거리 조성을 위해 ‘명물거리 안심환경’조성사업을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로데오거리는 대구삼덕동에 있는 클럽·주점 등 500여개 업소가 운집한 유흥밀집지역이다.

로데오거리 주변의 112 신고율은 대구지방경찰청 최상위(2019년 기준)에 손꼽힐 정도로 주취폭력·성범죄 등 강력범죄 발생 빈도가 높은 지역이다.

중구는 지난 2월 사업 기본 및 설계 용역을 시작해 대구시, 중부경찰서 등으로 구성된 전문가 자문 회의를 거쳐 각계 의견을 수렴, 최종 설계후 착공에 들어가 10개월 만에 완성했다.

주요 추진내용은 △CCTV 설치로 사각지대, 범죄 다발지역 보완 △상습신고지역 LED전광판 경고문구 현출 △비상시 경찰, 관제센터와 연결되는 안심비상벨 △전신주 넘버링 랩핑 지점 112신고시스템 입력, 정확한 신고위치 파악 가능 △건물 사이 빈 공간 안전펜스 설치 △안심거울·안전지도 부착 △로고젝터 설치 등 이다.

류규하 중구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로데오거리가 좀 더 밝고 안전한 거리로 바뀔 것을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안전성이 취약한 지점에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안전한 마을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욱기자 kimjw@kbmaeil.com

김재욱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