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3차 재난지원금 설연휴 前 선별지급 방침
당·정·청, 3차 재난지원금 설연휴 前 선별지급 방침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11.30 19:41
  • 게재일 2020.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권이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으로 인한 피해 계층에게 3차 재난지원금을 설 연휴 전 선별 지급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3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차 유행으로 인한 맞춤형 민생지원금을 설 전에 지원하도록 본예산에 반영하겠다”며 “12월 2일까지는 무슨 일이 있어도 예산안 처리를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코로나19 백신 확보 예산과 관련해서도 “국내외 백신 개발 소식이 있는 만큼 백신 확보를 위한 예산 증액이 불가피하다”며 “백신을 최대한 확보하고 백신, 치료제 개발 속도를 높이는데 필요한 만큼 본예산을 증액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도 했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맞춤형 긴급 피해지원금 형식으로 당정이 큰 가닥을 잡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2차 맞춤형 재난피해지원금 당시 자영업자나 소상공인에게 3조8천억원이 지급됐다. 야당도 비슷한 금액을 주장하고 있기 때문에 그 부분을 참고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앞서 당정은 고위급 협의를 갖고, 내년도 예산안에서 5조원 가량을 감액한 후 2조원을 순증해 3차 재난지원금 등 증액 사업에 반영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3차 재난지원금과 백신 예산을 두고, 여야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는 점이다. 민주당은 예산 추가 증액을 요구한 가운데 국민의힘은 한국판 뉴딜 예산 삭감을 요구하고 있어,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을 넘길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