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년도 정시 입시 결과 활용 시 주의점은
전년도 정시 입시 결과 활용 시 주의점은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11.11 19:44
  • 게재일 2020.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분위 평균 성적 대학 환산점수 등 함께 살펴봐야 해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운영
대입 정보포털사이트인
‘어디가(adiga.kr)’서
전년도 입시결과 확인 가능
최근 3년간 성적·경쟁률
상승·하락 원인 분석하면
지원 여부 결정하는데 도움

올해 대학입시에서 정시 지원을 고려하는 수험생들은 전년도 입시결과를 토대로 지원전략을 세운다. 대학에서 발표하는 입시 결과가 사설 기관들에 비해 신뢰성이 높긴 하지만, 그렇다고 이 정보만을 바탕으로 정시 지원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대학에서 정시로 선발하는 방법이 매년 달라지는 데다 수험생들의 지원 심리 또한 해마다 다르기 때문이다.

입시 전문가들의 조언을 토대로 전년도 정시 입시결과를 활용할 때 주의해야 할 점을 소개한다.

□ 입시 결과 발표 기준

올해부터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서 운영하는 대입 정보포털사이트 ‘어디가(adiga.kr)’를 통해 각 대학의 전년도 입시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대학환산점수와 백분위 평균 성적을 함께 공개하므로 이를 참고하는 게 좋다.

공통적으로 ‘최종등록자 대학별 환산점수 70%cut’과 ‘최종등록자 백분위 70%cut’을 발표하고 있는데, 일부 대학에서는 ‘50%cut’ 또는 ‘수능백분위 합 300점 만점기준’ 등으로 표기하므로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여기서 ‘최종등록자 대학별 환산점수 70%cut’이란 전년도 해당 대학 정시 지원자 중에 합격한 학생, 그중에서 최종적으로 대학에 등록한 학생들의 대학 환산점수 성적을 순서대로 배열했을 때 70%에 해당하는 성적이라는 의미이다.

‘50%cut’이라고 하면 등록자 기준 50%에 해당하는 성적이라고 이해하면 된다.

‘최종등록자 백분위 70%cut’ 역시 이와 유사한데 기준이 대학환산점수가 아니라 수능 백분위 평균 성적이라는 점이 다르다. 수능 백분위 평균은 국어, 수학 과목의 백분위 성적과 탐구 2개 영역의 백분위 평균의 평균을 의미한다.

□ 3개년 경쟁률 및 충원율

지원하고자 하는 학과의 전년도 경쟁률이 매우 높을 경우 부담을 느껴 지원을 망설이는 수험생들도 있다. 반대로 경쟁률과 입시 결과가 예상보다 낮다면 앞선 사례와 다르게 적극적으로 지원할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대학에서 발표하는 전년도 입시 결과를 한 해만 참고할 것이 아니라 3개년 정도는 살펴보는 것이 좋다. 최소 2개년 자료 정도를 참고하되, 이때 합격자 성적 등의 입시 결과를 얻기 어렵다면 경쟁률만이라도 확인해야 할 필요가 있다.

지원 학과의 최근 3년간 성적이나 경쟁률이 상승하고 있다면 해당 대학 또는 모집 단위에 대한 학생들의 선호도가 높아진 것으로 해석하면 된다. 지난 한해에만 그런 결과가 나왔다면 올해는 달라질 가능성도 있다.

그렇다고 반드시 경쟁률이 낮아질 것이란 법도 없으므로 작년에는 왜 경쟁률과 성적이 올랐는지 원인을 분석해보면 지원 여부를 결정하는 데 도움이 된다.

입시전략연구소 진학사 관계자는 “대학에서 발표하는 입시결과 자료는 공신력 있는 정보이긴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전년도의 수능난이도이자 응시자들의 성적 분포 등에 따른 결과이기 때문에 올해는 또 다른 형태를 보일 가능성이 있다”며 “올해 수능 응시자들의 성적 분포와 지원 패턴 등을 고려하기 위해 모의지원 서비스와 함께 전년도 입시 결과 자료를 분석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김민정기자 mjkim@kbmaeil.com

김민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