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의 사위” 정세균 총리 “횡단대교 적극 검토”
“포항의 사위” 정세균 총리 “횡단대교 적극 검토”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0.11.08 20:14
  • 게재일 2020.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말 흥해 지진피해 현장서
“참 큰 어려움 잘 견뎌내셨다”
피해액 20% 부담 대책 언급
죽도시장선 “과메기 맛보러”
전통시장 살리기 동참 호소
지난 7일 오전 포항을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진 피해로 철거가 시작된 대성아파트에서 피해 주민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과 동해안 횡단 대교 건설에 대한 긍정적인 의견을 밝히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포항지진 3주년을 기념해 포항을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가 동해안 횡단대교 건설에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특히 이날 정 총리의 포항방문에서 그동안 ‘동해안고속도로 영일만 횡단구간 교량건설 사업’의 명칭이 영일만 횡단대교에서 동해안 횡단대교로 처음 보고됐다.

정 총리는 이강덕 포항시장으로부터 동해안 횡단대교 건설에 대한 건의를 받고 “잘 검토해볼만하다”며 긍정적으로 화답해 수십년간 지지부진했던 동해안 횡단대교 건설의 청신호를 켰다.

정 총리는 지난 7일 오전 포항시 북구 흥해읍에 있는 대성아파트 철거 현장을 찾은 자리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의 ‘지진 피해 현황 및 특별재생사업’브리핑을 들었다.

정 총리는 “지진 직후 체육관에서 피해 주민들이 생활하고 계셨고, 전파냐 반파냐 해서 논란이 있었다. 그게 3년 됐다”면서 “그 기간 동안 흥해읍 일대 피해주민들이 겪었을 고통을 생각하면 위로할 말이 마땅치 않다. 참 큰 어려움을 잘 견뎌내셨다”고 격려했다.

지난 2017년 지진 당시 국회의장으로 포항시를 위로 방문했던 정 총리는 “포항지진은 제가 정부로 가게 되면서 제 일이 됐다. 이 일을 맡아 처리하면서 앞으로도 있을 수 있는 대한민국의 이런저런 상황에 대해 좋은 모델을 만드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위원회를 만들 때도 지역 추천 인사가 참여하도록 해 주민들의 뜻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는 통로를 만들었고, 경북도와 포항시, 중앙정부가 밀접하게 소통하면서 이러한 수습방안을 함께 만들어온 것이 좋은 모델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피해액을 지방정부가 20% 부담하게 돼 있는데, 그런 것도 다른 방법을 통해서 부담을 경감시키는 방안을 함께 연구해야겠다고 생각을 했다”며 “빨리 이 어려움을 딛고 전화위복의 계기가 돼 흥해읍이 옛날처럼 아주 살기 좋은 동네, 아니 더 살지 좋은 동네로 자리매김하길 진심으로 기대하겠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동해안 횡단대교에 대해 “여러 이름이 있는데, (동해안 횡단대교 건설을)정부에 심도있게 검토하도록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전까지는 영일만 대교, 영일만 횡단대교 등 다양한 명칭으로 불렸지만, 이날 이강덕 포항시장은 대외공식 업무보고에서 동해안 횡단대교를 처음으로 사용했다. 정 총리는 “국내 관광진흥이 가능한 명소를 만들고 새로 찾아내기도 해서 국민들이 국내에서 즐길 수 있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런 차원에서도 잘 검토해볼만한 사업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성아파트에서에 20여 분간 머문 정 총리는 지진 피해 이재민들이 임시 거주하고 있는 포항시 북구 장성동 장량휴먼시아 1단지를 찾아 이재민들을 위로했다. 이재민들이 지가 하락 및 경기 침체로 피해가 계속되고 있다고 하자 정 총리는 “피해 주민들과 포항 지역이 조속히 경제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아직 해결되지 않은 한미장관맨션 문제에 대해서도 “재개발 등 피해주민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포항시가 적극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주민 생활 안정을 위해 다방면에서 돕겠다”고 답했다.

경북도내 최대 전통시장인 포항 죽도시장으로 발길을 옮긴 정 총리는 죽도시장 상인들과 점심을 함께 먹고, 포항 특산물인 과메기를 비롯해 과일과 도넛 등을 직접 구매하기도 했다.

정 총리는 죽도시장 방문 후 페이스북에서 “저는 포항의 사위다. 아내의 고향이 포항”이라고 소개하며 “처가 동네에 왔으니 씨암탉을 먹어야 하는데 오늘은 죽도시장 특산품 과메기를 맛보러 왔다”고 써 포항시민들의 박수를 받았다. 정 총리는 “코로나 감염병 사태로 소비가 위축돼 전통시장 상인들이 무척 힘들다”며 “지역 소상공인을 위해 지역 사랑 상품권을 많이 사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또한 포항방사광가속기연구소를 찾아 3·4세대 방사광가속기 시설을 점검하고 연구 인프라 지원을 약속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