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건강검진기간 내년 6월까지 연장
국가건강검진기간 내년 6월까지 연장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11.08 20:12
  • 게재일 2020.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미뤄져… 국민 편의
경북 포항에 거주하는 A씨는 국민건강보험 지역가입자다. 하지만 올해 국가건강검진 대상자지만 아직 검진을 받지 않았다. A씨는 “코로나19 때문에 병원 방문이 꺼려져 건강검진을 두 번 연기하고 다시 예약했다”며 “최근 나와 같이 검진을 미뤘던 사람들이 병원에 몰린다는 말이 많아 걱정이다”고 말했다.

이처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건강검진을 미뤄놓은 사람들이 기한에 쫓겨 한꺼번에 병원으로 몰릴 것을 우려해, 올해 국가건강검진 기간을 내년 6월까지 연장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지난 2일 중대본 회의에서 “평소에도 연말이면 검진 기관에 많은 사람이 몰렸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연말 쏠림 현상이 가중될 위험이 더 커졌다”면서 “관계부처와 협의해 검진 기간을 내년 6월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10월 말 기준 수검률이 일반 43.7%, 암 32.3%에 불과해 검진센터가 더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시행하는 국가건강검진은 2년에 한 번씩 받아야 한다.

직장인들의 경우 현행법상 건강검진 의무화 조항에 따라 1년에 한번(사무직은 격년) 반드시 건강검진을 받아야 한다. 이를 어기면 회사와 노동자에게 Δ1회 10만원 Δ2회 20만원 Δ3회 30만원의 과태료가 각각 부과된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