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첫 승인된 러시아 코로나 백신 "2주내 일반인 접종 시작"
세계 첫 승인된 러시아 코로나 백신 "2주내 일반인 접종 시작"
  • 김민정 기자
  • 등록일 2020.11.08 06:27
  • 게재일 2020.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가 자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가 2주 이내 일반인 대상 대중 접종을 시작할 방침이다.  

7일(현지시간) 타스 통신에 따르면 스푸트니크 V 백신 개발자인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의 알렉산드르 긴츠부르크 소장은 이날 "앞으로 2주 이내에 모스크바와 모스크바주(州)에서 대중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백신을 생산하는 러시아 제약사의 공급량이 갈수록 증하고 있다"며 "이달 말까지 대중 접종용으로 50만 회 분량이 공급될 것이며, 12월에는 그 3배에 달하는 물량이 공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현지 보건부는 현재까지 지역에 공급되는 백신은 의사나 교사와 같은 고위험군 접종을 위한 것이라 밝힌 바 있다.  
 
긴츠부르크 소장의 발언은 이달 말부터 백신 공급이 대폭 늘어나면서 일반인 대상 접종이 본격적으로 실시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앞서 러시아 정부는 지난 8월 11일 가말레야 센터의 스푸트니크 V 백신을 공식 승인했다. 세계 최초다.  
 
스푸트니크 V는 그러나 통상적인 백신 개발 절차와 달리 3단계 임상시험을 건너뛰는 등 효능과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러시아는 국제 의학학술지 '랜싯'(The Lancet)에 1·2상 결과를 게재하면서 "올해 6∼7월 시행한 두 차례의 임상시험을 통해 참여자 전원에게서 항체가 형성되고 심각한 부작용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김민정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