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자가 적장자 몰아내” 홍준표 “야당이 왜 이래”
“서자가 적장자 몰아내” 홍준표 “야당이 왜 이래”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10.28 19:35
  • 게재일 2020.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소속 홍준표(대구 수성을·사진) 의원은 28일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황교안 전 대표를 싸잡아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탄핵으로 궤멸해 지지율 4%밖에 안되는 당을 천신만고 끝에 살려 놓으니 밖에서 웰빙하던 사람이 들어와 그 좋던 총선을 망쳐 놓고 총선으로 망한 정당에 또다시 외부 인사가 들어와 당의 정체성을 상실케 하고 자기만의 작은 성(城)을 쌓으려 한다”고 맹비난했다.

홍 의원이 말하는 웰빙하던 사람은 황교안 전 대표를, 외부 인사는 김 비대위원장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어 “적장자(嫡長子) 쫓아내고 무책임한 서자(庶子)가 억울하게 정치보복 재판받는 전직 대통령들 사건조차 이제 선 긋기를 하려고 한다”며 “그러면 문재인 정권과 무엇이 차별화되는가? 그게 바로 2중대 정당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참으로 힘들고 힘들다”며 나훈아가 테스형에게 했던 “세상이 왜이래가 아니고 야당이 왜이래가 더 문제”라고 했다.

홍 의원은 전날에도 페이스북에 “병력도 더불어민주당의 절반밖에 안 되고 결기도 보이지 않는 야당이 그 안에서 저 세력은 극우라서 손절하고, 저 사람은 강성이라서, 저 사람은 나와 악연이 있어서, 저 사람은 내가 당권을 잡는데 방해가 되니 배제한다”며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한편, 국민의힘 황교안 전 대표가 4월 총선에서 자신이 출마했던 서울 종로 지역구의 조직위원장직 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황 전 대표가 종로 조직위원장직에서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해왔다”고 밝혔다.

황 전 대표가 사퇴함에 따라 국민의힘이 지난 15일부터 진행 중인 원외 당무감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