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어머니 살해한 50대 징역 12년
치매 어머니 살해한 50대 징역 12년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10.26 20:07
  • 게재일 2020.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이진관)는 26일 혼자 부양하던 어머니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존속살해) 등으로 기소된 A씨(56)에게 징역 12년을 선고하고 5년 동안 보호관찰 받을 것을 명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3일 오전 자기 집에서 함께 살던 어머니(80)를 흉기로 마구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사건 당일 알츠하이머병을 앓는 어머니가 자신에게 “돈을 훔쳐 갔다”고 말한 것에 화가 나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같은 날 오후 경찰 추적을 피해 자동차를 몰고 달아나다가 다른 차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와 구치소에서 교도관 하체를 문 혐의도 받고 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감정을 억제하지 못해 잔혹한 방법으로 어머니 생명을 빼앗는 패륜 범행을 저지르고 수감 중 교도관 신체에 상해를 가하는 방법으로 직무 집행을 방해해 엄하게 벌해야 마땅하지만, 20∼30대 때부터 앓은 조울증으로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나 의사 결정 능력이 미약한 상태에서 범행을 저지르게 된 점 등을 종합했다”고 밝혔다. /김영태기자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