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화재 현장 7분 도착률 40%에 못 미쳐
경북 화재 현장 7분 도착률 40%에 못 미쳐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0.10.20 20:05
  • 게재일 2020.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 연속 ‘전국 꼴찌’ 성적표
대구는 85.2%… 전국서 세 번째
경북에서 불이 나면 7분 이내에 도착하는 소방차가 10대 중 4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 발생 시 초동 대처와 원활한 대응을 위해 소방청에서는 수년째 ‘7분 이내 도착률’ 향상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경북 지역은 5년 연속 ‘전국 꼴찌’를 기록했다.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소방청으로부터 받은 ‘화재 현장 7분 도착률’ 현황에 따르면 경북은 평균 39.5%로 전국 최저율을 기록했다. 전국 평균은 64.8%다. 반면, 대구는 85.2%를 기록해 서울, 부산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로 순위가 높았다.

경북은 앞서 2016년과 2020년 상반기에도 전국에서 유일하게 7분 도착률이 30%대에 그쳤다. 올해 총출동건수 2천56건 가운에 7분이 지난 후 도착한 경우가 절반이 넘는 1천200여 건에 이른다.

또 경북의 일부 임야 화재는 소방차 진입 자체가 어려워 현장 도착까지 3시간 이상 걸린 적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