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공공비축미곡 산물벼 매입
상주시, 공공비축미곡 산물벼 매입
  • 곽인규기자
  • 등록일 2020.10.20 20:02
  • 게재일 2020.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수매량 1천170t 달해
포대당 3만원 우선 지급
강영석 시장 수매현장 방문
매입상황 점검·농업인 격려
강영석(맨 오른쪽) 상주시장이 산물벼 수매현장을 방문해 매입상황 점검과 함께 농업인들을 격려하고 있다. /상주시 제공
[상주] 경북 도내 최대 벼 주산지인 상주시가 공공비축미곡 산물벼를 한창 수매하고 있다.

올해 상주시의 산물벼 수매량은 1천170t(40㎏ 기준 2만9천250포)으로 지난해 910t(2만2천743포) 보다 260t이 많은 수량이다.

시는 15일부터 30일까지 지역 내 4개 RPC(상주농협, 함창농협, 상일, 풍년RPC)에서 공공비축미곡 산물벼를 수매한다.

수매가격은 입고 즉시 포대(40㎏)당 중간정산금 3만원을 지급하고, 이후 12월 말경 가격이 확정되면 중간정산금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을 지불한다.

이에 따라 강영석 시장은 지난 19일 산물벼 수매현장인 상주농협RPC와 함창농협RPC를 방문해 공공비축미곡 산물벼 매입 상황을 점검하고 농업인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공비축미곡 수매 검사장 내 모든 인원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면서 수매에 참여하고 있다. 아울러 안전요원을 배치하고, 작업자 안전교육을 실시하는 등 안전사고 예방에도 각별히 신경을 쓰고 있다.

올해는 오랜 장마와 잦은 태풍으로 인한 일조량 부족과 병해충 발생, 벼 쓰러짐 등이 심해 지난해보다 수확량이 많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영석 시장은 “공공비축미곡 수매 종사자들의 노고를 치하한다”며 “애써 지은 한해의 결실인 만큼 농업인들의 소득이 보전될 수 있도록 공공비축미 수매 마지막 날까지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곽인규기자 ikkwack@kbmaeil.com

곽인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