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운 최치원 선생의 학문과 사상 새 시대 정신적 자산으로 쓰이길”
“고운 최치원 선생의 학문과 사상 새 시대 정신적 자산으로 쓰이길”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10.20 19:58
  • 게재일 2020.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지역 학부모·교원 대상
정종섭 전 장관 인문학 특강
지난 19일 경주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정종섭 전 행정안전부 장관 초청 인문학특강’에서 참석자들이 행사를 마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정종섭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경북지역 학부모와 교원들을 대상으로 통일신라 말기 대사상가이자 당대 최고 문장가로 알려진 고운 최치원(857~?)이 남긴 학문적 업적과 정신적 유산을 짚어보는 인문학 특강을 가져 눈길을 끌었다.

정 전 장관은 지난 19일 경주 더케이호텔에서 한국학부모총연합회 경상북도지회와 경상북도교원단체총연합회가 공동 주관해 마련한 특강에 초청돼 ‘최치원 선생의 학문과 교육’을 주제로 1시간 여 동안 강의했다. 이날 특강에는 유신애 한국학부모총연합회 경상북도지회장과 류세기 경상북도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을 비롯한 임원 및 지역 초중등학교 교장 등이 참석했다.

정 전 장관은 특강에서 “문장가이며 목민관이자 사회개혁자였던 고운 선생은 신분의 한계에 부딪힌 안타까운 인재였다. 그는 나라 안팎의 혼탁하고 정치적으로 위태로웠던 시기에 국가를 유지하는 기본적 자산인 백성들의 생명과 삶의 의지를 지키고자 당나라에서 습득한 지식과 지혜로 변화의 의지를 불태운 인물이었다”고 전제한 뒤 “동아시아 세계의 주역으로 떠오르는 21세기에 유(儒)-불(佛)-도(道) 3교의 사상적 융합을 꾀한 선지자였으며, 한국 한문학의 조종(祖宗)이라 불리며 다양한 분야의 수많은 글을 남긴 뛰어난 문장가였던 고운 선생의 학문과 사상이 적극적으로 재해석돼 새로운 시대를 이끄는 정신적 자산으로 되살아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고운 최치원이 남긴 학문적 업적과 정신적 유산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져 선생의 앞서가던 시대정신을 더욱 깊이 이어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특강에 참석한 박지택 대가야고 교장과 최성열 경북과학대학교 교수(교무학생처장)는“법학자이신 정종섭 전 장관님께서 역사와 불교에 이렇게 능통하실 줄 몰랐다. 정말 감동적인 강의였다”, “최치원 선생의 후손으로서 자긍심을 가지게 된 시간이었다”고 각각 소감을 전했다.

한편, 정종섭 전 장관은 1957년 경주 출생으로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경희대 대학원에서 법학 석사, 연세대 대학원에서 법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2년 제24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헌법재판소 헌법연구관을 지냈다. 1990년 초 대학으로 자리를 옮겨 후학양성에 나선 정 전 장관은 건국대와 서울대에서 교수로 일했다. 2010년 서울대에서 제25대 법과대학 학장 및 법학대학원장, 제3대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 이사장, 제20대 한국헌법학회 회장, 20대 국회의원 등을 역임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