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댐 방류 반대” 갈등 격화
“영주댐 방류 반대” 갈등 격화
  • 이창훈·김세동기자
  • 등록일 2020.10.18 20:18
  • 게재일 2020.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안동·예천·봉화 단체장
지역민 500여 명 저지 결의대회
경북도·도의회도 합류
임무석 의원 “1조1천30억 투입
영주댐 무용지물로 전락 위기
1천747억 규모 사업도 차질”
환경부, “시위 끝나면 방류”
임무석 의원

영주댐 방류를 둘러싼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지난 15일 영주댐 방류를 계획했던 환경부는 주민 반발로 실행에 옮기지 못했다. 반면,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물론 경상북도의회까지 ‘영주댐 방류 반대’에 힘을 싣는 양상이다.

환경부는 지난 15일 영주댐 방류를 계획했다. 하지만 지역 주민들이 본댐 하류 하천에 천막을 치고 시위에 나서면서 계획을 보류했다. 이날 영주댐 수호추진위원회는 영주시 평은면 용혈리 영주댐 하부 주차장에서 영주댐 방류저지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을 비롯해 영주·안동·예천·봉화 4개 단체장과 지역주민 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댐 하류 500여m 하천에 천막 7개, 텐트 3개를 설치하고 트랙터 7대를 진입시켜 방류를 막았다.

이 자리에서 강성국 영주댐수호추진위원장은 “영주 시민의 동의가 없는 방류는 절대로 안 된다”며 “방류결정을 영주댐협의체에 넘기고 책임을 회피하는 환경부장관은 물러나고 협의체는 해체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댐 방류 결정을 철회할 때까지 지속적으로 시위에 나설 뜻도 밝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도에서는 하루빨리 댐 운영이 조기에 정상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경로로 방류반대 입장을 표명해 왔다”며 “주민들의 뜻을 받들어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상북도의회도 나섰다. 경북도의회 문화환경위원회는 지난 16일 도의회 전정에서 영주댐 방류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댐 운영 조기 정상화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문화환경위는 성명서를 통해 “낙동강 수질개선과 각종 용수 확보, 홍수 피해 경감 등을 위해 1조1031억원이나 투입된 영주댐을 운용함에 있어 지자체와 지역민의 의견을 무시하고 일방적인 물 방류를 실시하는 것은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또 “영주댐 담수를 전제로 댐 주변지역에 23개 사업 총 1천747억원 규모의 관광기반시설 조성 및 농업용수 개발·공급 사업이 준공되거나 추진 중이다”며 “영주댐 방류계획 및 시행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같은 날 경북도의회 임무석 의원(영주2)은 영주댐의 즉각적인 방류 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임 의원은 “환경부의 일방적인 방류 결정으로 1조1천30억원이 넘는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 영주댐이 무용지물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면서 “댐건설 계획에 따라 함께 추진되던 오토캠핑장, 용마루공원, 전통문화체험단지, 복합어드벤처타워, 스포츠컴플렉스 등 총 1천747억원이 투입된 사업진 행에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한국수자원공사 영주권지사 관계자는 “댐 방류 계획에는 아직 변함이 없어 시위가 끝나는대로 물을 빼낼 예정이다”고 말해 주민들과 갈등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창훈·김세동기자

myway@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