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공산 구름다리 사업 백지화 해야”
“팔공산 구름다리 사업 백지화 해야”
  • 김재욱기자
  • 등록일 2020.10.15 19:57
  • 게재일 2020.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안실련 ”특혜성 의혹에
환경파괴 우려… 중단 촉구”

대구의 시민단체가 팔공산 구름다리 사업의 전면 백지화를 재촉구했다.

대구시는 최근 공원위원회를 개최하고 팔공산 자연공원 계획 변경안을 심의해 구름다리 설치를 결정했다. 이르면 11월 말, 낮으면 12월 초에는 착공을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대구시는 팔공산 구름다리 설치공사 건설사업관리용역 업체 선정을 위한 사업수행능력평가서 제출 공고를 하기도 했다. 공고는 동구 용수동 일원 팔공산 케이블카 정상에서 동봉까지 폭 2m, 총 길이 320m의 도보현수교(구름다리)를 착수일로부터 25개월 만에 설치하도록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에 대해, 대구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이하 대구안실련)은 15일 성명서를 내고 “대구시의 팔공산 구름다리 사업이 특혜성 의혹과 환경 파괴가 우려된다”며 “공사 강행을 중단하고 사업을 백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안실련은 “대구시는 수십억원 특혜성 사업이 우려되는 팔공산 구름다리 건설사업을 재추진하는 배경을 대구 시민들에게 명확하게 설명해야 한다”면서 “정부의 안전 규정과 예산 확보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업을 재추진하는 배경에는 건설업자와 케이블카 측과의 특혜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다”고 지적했다. /김재욱기자
김재욱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