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행정통합 저지 토론회 열려
대구·경북행정통합 저지 토론회 열려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0.10.14 20:19
  • 게재일 2020.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럼 더원, 각 분야 전문가 초청
내일 안동서 온라인 시민 참여
경북 북부권 상황 심도깊은 논의

대구·경북 행정통합 논의 저지 위한 ‘온라인 시민토론회’홍보 포스터. /포럼 더원 제공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사활을 걸고 추진 중인 대구·경북 행정통합이 곳곳에서 암초를 만나고 있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행정통합의 당위성’을 홍보하기 위해, 공론화위원회를 가동했다. 아울러 내년 6월로 예정된 통합 주민 투표를 앞두고 대구시민과 경북도민 각각 50명씩으로 구성된 위원회를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통합의 기본틀과 민주적 공론화, 지역 사회 내 충분한 논의와 공감대 형성, 정치권의 동의 등 풀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신중한 접근과 섬세한 행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특히, 경북에 비해 재정자립도가 앞서고 있는 대구는 국비 예산의 비효율성을 지적하고 있는 상황이다. 반면, 경북도는 통합 이후 낙후 지역에 대한 지원이 줄어들 것이라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이와 관련, 오는 16일 안동에서는 행정통합을 저지하기 위한 시민토론회가 열릴 예정이다.

포럼 더원(회장 임정동)은 이날 오후 2시 안동시청 청백실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를 초청해 ‘대구·경북 행정통합 논의 저지를 위한 온라인 시민토론회’를 연다고 14일 밝혔다. 인터넷 줌(zoom)을 활용해 생방송으로 진행될 이 날 행사는 일반 시민들의 의견제시와 패널들의 열띤 토론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토론회에는 박명배 (사)사회적경제허브센터 대표와 이재갑 안동시의회 운영위원장, 장대진 전 경상북도의회 의장, 이삼걸 전 행정안전부 차관 등이 참석해 경북 북부지역의 미래와 현재 상황들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펼친다.

포럼 더원 임정동 회장은 “최근 경북도와 대구광역시가 행정통합 논의를 적극적으로 진행하면서 경북 북부지역 주민들의 소외감은 더욱 커질 것이라는 여론이 확산하고 지역 쇠퇴라는 위기감마저 고조돼 이에 대한 해법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경북도청 이전의 의미를 되짚고 대구·경북 행정통합 저지를 위한 시민들의 의견을 토론하는 행사”라고 말했다.

앞서 경북도의회에서는 도정질문 과정에서 “공약에도 없던 일을 갑자기 추진하며 긍정적 효과만 장황하게 제기할 게 아니라 다양한 위협 요인과 문제점에 대한 깊이 있는 분석이 필요하다”면서 “충분한 논의와 찬반 공론화 과정이 없어 도청 신도시와 경북 북부권 발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지적들이 나왔다.

대구시의회 역시 “합리적인 근거를 앞세워 원점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으며, 대구지역 경제단체들은 “경북의 목소리만 담겼다”며 반감을 표시했다.

/손병현기자why@kbmaeil.com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