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경 수사권 문제 편중 없이 보여준 듯”
“검경 수사권 문제 편중 없이 보여준 듯”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10.14 20:12
  • 게재일 2020.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마 ‘비밀의 숲’ 시즌2
박현석 PD “결국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건 흔들리지 않고
옳은 길을 향해가는 것 메시지”

비밀의숲2 /tvN 제공
‘안개’는 은폐된 사건의 진실로 지치지 않고 다가가는 황시목과 배두나의 모습을 연출하기에 더없이 좋은 수단이었다.

tvN ‘비밀의 숲’ 시즌2 오프닝부터 포스터까지 곳곳에 등장한 안개에 대해 박현석(47) PD는 “주제 의식을 중의적으로 보여주는 부분이라 제대로 구현하려 애썼다”고 강조했다.

드라마 종영 후 14일 서면으로 만난 박 PD는 안길호 PD가 연출한 시즌 1이 작품성 면에서 워낙 높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에 부담이 컸다면서도 이번 작품의 줄기부터 디테일까지에 담긴 확고한 생각을 들려줬다.

박 PD는 먼저 “시즌1의 크기나 성과를 알고 있는지라 중압감이 컸다”며 “부족하지만 시즌1에서 시즌2로 이어지도록 잘 연결한 것 같아 조금은 안도하고 있다. 진정성을 받아주신 시청자들께 감사하다”고 했다.

시즌2는 통영 대학생 사망 사건으로 시작해 서동재(이준혁 분) 검사 납치 사건까지 여러 사건이 거미줄처럼 뻗어나가다가 다시 하나로 뭉쳐지는, 이수연 작가 특유의 작법이 눈에 띄었다.

“추리극이 으레 가져가는 플롯이 있지만, 작가님은 그런 식으로 드라마를 시작하고 싶어하지 않았습니다. 쉬운 선택지들도 있었지만 ‘사소하고 평범한 사건들이 얼마나 많은 사회·구조적 문제를 내포하고 있는가’라는 주제 의식을 대본으로 구현했죠. 그래서 전체 이야기를 하나로 연결할 배우들의 감정, 복선, 사건의 단서, 정보를 보여주는 소품 등에 신경을 많이 썼습니다.” 1화 강원철의 사인, 4화 세곡지구대의 진실, 6화 서동재 실종, 8화 범인의 메시지, 10화 경찰 시계 등 매회 충격 엔딩도 인상적이었다.

박 PD는 “전적으로 극 구성은 작가님이 정리했다. 이미 1회를 쓸때 16회 엔딩과 이어지는 내용을 구상했기에 가능했던 엔딩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 회 이창준 등 시즌1 인물들을 등장시킨 데 대해서는 “안갯속 사건으로 시작해서 옳고 그름의 분별이 더 어려워진 상황 속에서도 사건을 해결하고 이를 빠져나온 황시목이 이창준(유재명), 영은수(신혜선) 등을 꿈속에서 만나는 장면은 시즌 2를 닫는 분위기로 잘 맞았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시즌2는 검찰과 경찰의 수사권 조정을 둘러싼 대립을 그려 관심을 끌기도 했다. 워낙 정치·사회적으로 뜨거운 감자이다 보니 다루는 것 자체가 부담됐겠다는 말에 박 PD는 “개인적으로는 편중되지 않고 적확한 부분을 보여준 것 같다”며 “결국 드라마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건 흔들리지 않고 옳은 길을 향해가는 황시목(조승우) 검사, 한여진(배두나) 경감 같은 사람들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답했다.

검경 양측으로부터 작품에 대한 ‘피드백’이 온 게 있냐는 물음에는 “제작 시 관련된 정보를 주고, 고증을 해주거나 촬영 장소 확보 등에 많이 협조해 줬지만 내용 관련 피드백은 일절 주지 않았다”고 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