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신도시·교통망 작업 본격화
통합신공항 신도시·교통망 작업 본격화
  • 이창훈·손병현 기자
  • 등록일 2020.10.12 20:15
  • 게재일 2020.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5억 투입 연구용역 공고
군위·의성군에 661만 ㎡ 규모
신도시·항공클러스터 조성
12조 투입 광역교통망 계획
철도 3개·고속도 3개 노선 구축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에 따른 신도시 및 교통망 구축을 위한 작업이 본격화되고 있다.

경상북도는 12일 ‘통합신공항 도시구상 및 광역교통망 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입찰 공고했다고 밝혔다. 앞서 대구시도 통합신공항 건설의 밑그림이 될 ‘통합신공항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입찰 공고했으며, 국토교통부는 군공항 이전 절차에 맞춰 민간공항 건설을 위한 ‘대구공항 민간공항이전 사전타당성 검토 연구용역’을 입찰 공고한 바 있다.

이번 용역은 경북형 뉴딜의 대표모델인 통합신공항의 공항경제권 형성을 통해 지역의 새로운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다. 경북도는 용역을 위해 5억원을 투입하고 공항 신도시 건설 및 접근성 향상을 위한 광역교통망 계획을 내년 8월까지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용역에서는 통합신공항의 성공적 이전을 위한 분야별 추진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 공항신도시 및 항공클러스터, 물류단지 조성방안을 설정한다. 아울러 신공항과 주변도시 간 접근성 향상 방안, 공항신도시의 적정규모 및 효율적 사업추진 방안, 항공산업 유치방안 및 지역산업과 연계 발전방안 등도 마련한다.

뿐만 아니다. 경북도는 신공항 이전부지가 속해 있는 군위군과 의성군에 661만㎡ 규모의 공항신도시와 항공클러스터를 조성할 예정이다. 공항신도시는 주거·교육·상업·문화시설이 어우러진 정주환경을 조성하고, 항공클러스터에는 항공산업, 연구기관, 물류관련 기업체를 위한 산업단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통합신공항을 중심으로 하는 연계 광역교통망은 약 12조원을 들여 철도 3개 노선, 고속도로 3개 노선 등을 신설·확장한다는 것이 구상이다.

경북도 하대성 경제부지사는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신도시 및 광역교통망 건설을 통합신공항 개항에 맞춰 조성할 계획”이라면서 “공항이전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대구시·국토부와 함께 510만 대구·경북민이 재도약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통합신공항은 현 대구공항 부지의 2.3배에 달하는 1천530만5785㎡(463만평)에 장래 항공수요에 걸맞은 충분한 규모로 건설된다. 미주·유럽 등 중장거리 노선의 안정적인 운항이 가능한 3천500m 이상의 활주로와 연간 1천만 명 이상의 여객 수용이 가능한 민항터미널, 연간 26만t 이상의 화물 처리가 가능한 화물터미널을 갖추게 된다.

/이창훈·손병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