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예술가 상생 ‘공공플랫폼’ 만든다
시민·예술가 상생 ‘공공플랫폼’ 만든다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10.05 19:18
  • 게재일 2020.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문화재단
포스트 코로나 시대 야외 공공프로젝트
꿈틀로 옛 아카데미 극장 부지에
야외 체험형 문화공간 조성
예술가에겐 새로운 도전 기회
시민들엔 지친 일상의 휴식
포항 문화예술창작지구 꿈틀로에 설치된 팝업 공간 ‘꿈틀로 문화공판장’. /포항문화재단 제공

포항문화재단이 코로나19로 우울감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위한 야외 체험형 문화공간을 새롭게 선보인다.

(재)포항문화재단(대표이사 차재근)은 문화예술창작지구 꿈틀로 중심에 위치한 옛 아카데미 극장 부지의 빈 공터에 야외 팝업 공간을 오는 11일까지 설치 운영한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흩어진 삶을 연결하고 지친 일상을 다독일 수 있도록 주변 환경을 재인식 하기 위한 문화적 방식의 휴식 시간을 제공하고자 마련했다.

올해 들어 코로나19로 인해 전시 및 예술교육을 진행하기 위한 공공시설의 이용이 어려워지면서 시민의 문화 향유공간이 부족해짐에 따라 꿈틀로 인프라를 활용, 원도심만의 색을 입혀 시민과 예술가가 상생할 수 있는 소통·교감의 공공플랫폼을 조성해 시민의 문화적 의식을 제고하고 예술가에게는 활동범위를 확장시킬 수 있게 됐다.

코로나19로 사라진 것들의 소중함을 기억하고 갑작스레 발생한 휴식을 일상 속 문화활동으로 해소하기 위해 겹겹의 투명 레이어들이 부착돼 있는 가벽을 설치해 대형 박스 형태로 공간을 구현했다. 코로나 이전 또는 이후의 삶에 대한 대비를 시각적으로 묘사해 각각의 시점에서 바라보는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마주하고, 또 코로나19로 우울한 일상을 보내는 시민들에게 예술을 통해 우리의 삶을 연결하며 원도심 문화를 회복하자는 의미를 전달할 계획이다.

 

포항 문화예술창작지구 꿈틀로에 설치된 팝업 공간 ‘꿈틀로 문화공판장’ 홍보 포스터.
포항 문화예술창작지구 꿈틀로에 설치된 팝업 공간 ‘꿈틀로 문화공판장’ 홍보 포스터.

그 밖에도 옛 아카데미극장 부지는 다양한 예술실험 공간으로써 문화공판장이라는 명칭으로 문화예술창작지구 꿈틀로 인프라를 활용한 시민과 함께하는 특별 문화프로그램을 개최하고 홍보하는 등 야외 문화예술행사의 메카이자 꿈틀로 공동체(입주작가, 상인, 주민, 워킹그룹)의 결속력을 다지기 위한 협업 아트프로젝트 장소로 활용할 예정이다.

차재근 포항문화재단 대표이사는 “포스트 코로나시대, 문화예술 행사를 접할 수 있는 계기가 상당 줄었다. 이번 야외 팝업 전시를 통해 예술가들에게 새로운 도전의 기회를 제공하고, 시민들에게는 예술을 통해 지친 일상을 다독일 수 있는 이벤트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이달부터 12월까지 특정기간 동안 전시를 하는 게릴라성 팝업 프로젝트로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계획이 변경·축소될 수도 있다. 자세한 사항은 포항문화재단 홈페이지(phcf.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