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울릉 항로 해양기상부이 설치를”
“포항∼울릉 항로 해양기상부이 설치를”
  • 김두한기자
  • 등록일 2020.09.23 19:52
  • 게재일 2020.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주민 국회 게시판에 글 올려
울릉도, 현재 여객선 항로 정반대 방향에 설치된 울릉 부이서 측정
파고값 차이로 여객선 운항 차질… 주민 생존권과 직결돼 개선 절실

울릉도 주민들이 포항∼울릉도 항로 해상부이 설치를 위해 직접 나섰다.

울릉도 등 도서지역 여객선 출항 여부는 항로상에 떠 있는 해상기상부이에서 30분마다 측정되는 파도 높이로 결정된다.

현재 울릉도∼포항을 운항하는 여객선은 해상부이파고 3.0m 이하라야 출항이 가능하다. 그런데 울릉도∼포항 항로에는 포항에는 포항시 동북쪽 54㎞ 지점에 해상부이가 있지만, 울릉도에는 없다.

따라서 울릉도 해상부이파고 측정은 포항∼울릉 항로가 아닌 정반대 방향인 울릉도∼독도사이 항로(울릉도 동쪽 19㎞ 지점)에 설치된 해상부이파고로 결정되고 있는 실정이다.

상황이 이렇자 겨울철 동해상의 기상은 북·동쪽이 나빠도 남·서쪽은 잔잔한 경우가 많은데, 엉뚱하게도 울릉도 동쪽 방향의 부이파고 기준으로 여객선이 통제되는 경우가 잦다.

이에 최근 울릉도주민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자유게시판에 “기상청은 포항-울릉도 항로상에 해양기상부이를 신속히 증설해주십시오”라는 제목으로 연이어 글을 올리고 있다.

환경노동위원회는 기상청의 예산을 심의하는 심의권을 갖고 있기 때문인데, 예산이 없어 포항∼울릉 항로상에 해상부이를 설치하지 못하자 기상이 멀쩡한 날도 포항∼울릉도 항로는 통제되기 일쑤다.

따라서 울릉도 서(강릉)·남(포항)방향에 해상부이를 설치는 주민의 생존권과도 직결된 문제로 여겨진다.

울릉 주민들은 “부이파고 3.1m에는 여객선이 운항할 수 없기 때문에 통제일수를 하루라도 줄이고자 울릉도 남서쪽에 반드시 부이설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윤배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대장 역시 “울릉도∼독도 항로상 해상부이는 울릉도∼포항항로의 파도 측정과는 동떨어진 부이지만 여객선 통제기준을 삼고 있어 반드시 울릉도 남서방향에 부이 설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울릉/김두한기자

kimdh@kbmaeil.com


김두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