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추석 경기 지난해보다 더 어렵다”
“올해 추석 경기 지난해보다 더 어렵다”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20.09.23 19:50
  • 게재일 2020.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상의 조사 87.9% “악화”
서비스·비제조업 89.5%로 최고
73.3% “코로나가 큰 영향 끼쳐”

대구에 위치한 기업 10곳 중 8곳 이상이 ‘올해 추석 경기가 지난 해보다 더 악화한 것’으로 체감했다.

23일 대구상공회의소가 지역기업 362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추석 경기 동향조사’에 따르면, 응답기업의 87.9%가 지난 해 추석보다 체감경기가 악화했다고 응답했다. 이는 지난 해 악화응답 76.6%보다 11.3%p 증가한 수치다. 반면, 지난 해와 비슷한 수준이라는 응답은 10.2%에 그쳤고 호전됐다고 응답한 기업은 1.9%에 불과했다.

경기악화 응답비율의 업종별 차이는 2.1%p 안팎으로 전 업종이 경기가 악화했다고 응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서비스업 등 비제조업에서의 경기악화 응답이 89.5%로 가장 높았다. 이 가운데에서도 유통 및 도소매업이 92.0%로 가장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건설업은 경기악화 응답이 88.3%로 지난 해 62.5%보다 25.8%p 증가한 것으로 조사되면서 업종별 증가 폭 중 가장 높았다. 이외에도 제조업은 87.4%의 기업이 경기가 나빠졌다고 응답했고, 자동차부품계열 91.2%, 기계·금속·로봇 90.9%, 섬유 89.4% 순으로 조사됐다.

체감경기 악화의 주요 원인으로는 기업의 59.8%가 ‘내수부진’을 꼽았고, 이어 수출감소(25.8%)로 응답했다. 체감경기 악화 요인에 코로나19가 미친 영향에 대해서는 ‘매우 큰 영향을 끼쳤다’고 응답한 기업이 73.3%를 차지했다.

그런가 하면, 자금 사정이 나빠졌다고 응답한 기업은 80.7%에 달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82.3%로 가장 높았고, 건설업이 80.0%, 비제조업 70.2%로 나타났다. 휴무일수는 응답기업의 81.5%가 추석 연휴 5일을 모두 쉰다고 응답했고, 응답기업 평균 4.49일 휴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