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 사과 ‘‘피크닉’ 본격 출하
예천 사과 ‘‘피크닉’ 본격 출하
  • 정안진 기자
  • 등록일 2020.09.20 16:46
  • 게재일 2020.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천】 예천 신품종 사과 ‘피크닉’이 본격 출하되고 있다.

피크닉 사과는 9월 말부터 10월 말까지 맛볼 수 있고 한 개 무게가 220g 정도다.

새콤달콤하고 아삭한 식감으로 소비자에게 호평을 받는다고 한다.

올해 생산량은 30t 안팎으로 예상하고 백화점과 능금농협으로 판매한다.

농촌진흥청 사과연구소에서 피크닉을 육성해 2011년 품종 등록을 했다.

그 뒤 예천에서 적응 시험을 거쳐 2015년부터 농가에서 재배하기 시작했다.

지난해까지 맛을 본 소비자 입소문을 타고 주문이 이어지나 올해는 저온 현상과 긴 장마로 생리장해나 병해충 피해가 있어 출하량이 줄 것으로 본다.

과육이 단단하고 한 손에 잡을 수 있는 크기로 핵가족이나 1인 가구 선호도가 높아 군을 대표하는 사과 품종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

최효열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경쟁력 있는 우수한 사과를 생산하기 위해 피크닉을 도입했다”며 “많은 사람이 맛볼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벌이겠다”고 말했다.
/정안진기자

정안진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