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유공자 후손 주거개선사업 본격화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개선사업 본격화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9.16 20:23
  • 게재일 2020.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헤비타트, 첫 대상에
임윤익 선생 후손 임시재 어르신

경상북도와 한국헤비타트가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개선사업에 팔을 걷어부쳤다.

16일 오전 경상북도 안동시 임하면에 소재한 임시재 어르신의 오래된 주택에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비롯 윤형주 한국해비타트 이사장, 김형동 국회의원, 권광택 경북도의원, 권영세 안동시장, 정진영 경북독립운동기념관장, 이용옥 경북청년봉사단장, 이동일 광복회 경북지부장 등 15명이 모였다.

이날 모임은 ‘경상북도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개선사업’의 첫 사업 대상인 독립운동가 임윤익 선생의 후손 임시재 어르신의 주택을 고치는데 손을 거들기 위해서다. 임윤익 독립운동가는 안동의 독립만세운동을 주도하면서 태극기를 배부했고, 일본경찰서 및 일제 통치기관의 건물과 문서를 파기하는 등 활동했다. 4대가 사용해 온 임시재 어르신의 주택은 곳곳이 낡아 조그마한 충격에도 외벽의 흙부스러기가 떨어지고, 계단은 높아서 어르신의 거동이 힘들었다. 참가자들은 사전교육을 받은 뒤 외벽 페인트칠, 나무 못질, 오일 스테인 바르기 등 각자 분담된 역할에 따라 봉사활동에 집중했으며, 광복회 경북지부장의 설명으로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어려운 현실을 느끼는 시간도 가졌다.

독립유공자 후손인 임시재 어르신은 “독립운동을 하신 할아버지를 알아주고, 후손들을 도와주니 가슴이 뜨거워진다”며 이동일 광복회 경북지부장과 함께 깊은 감사를 표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