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택동의 고향·中 인문유산 보고 호남성으로
모택동의 고향·中 인문유산 보고 호남성으로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9.16 20:18
  • 게재일 2020.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인문 기행 3’

송재소 지음·창비 펴냄
인문·1만8천원

중국 호남성 창사시 귤자주에 세워져 있는 모택동 소상. /창비 제공
‘중국 인문 기행 3’(창비)은 국내 손꼽히는 한문학자인 송재소(77) 성균관대 명예교수의 인문학적 지식 가득한 중국 기행 시리즈 제3탄이다.

이른바 ‘코로나 시대’가 반년 넘게 이어지면서 해외여행은 먼 일처럼만 느껴지는 요즘, 중국 인문 전통의 깊이와 아름다움을 소개하는 이 책의 출간이 반가울 따름이다.

저자는 50차례 이상 중국을 드나들면서 답사한 중국의 인문유산에 시와 술과 차 이야기를 곁들여 문향(文香) 짙은 기행서를 내놓았다. “술술 풀어놓은 답사기에 해박한 인문학적 지식을 얹은 탁월한 기행서”라는 평을 받았던 전작들에 이어 이번에도 중국의 여러 인문유산들을 통해 수천년 중화문명의 진수를 꿰는 탁월한 통찰을 제시한다.

이번 시리즈 3권은 중국 호남성의 명소를 집중적으로 소개한다. 호남성은 중국 남동부에 있는 성으로, 우리에게 아름다운 자연이 있는 장가계로 잘 알려져 있지만, 천연경관 못지않게 풍성한 인문학적 유적을 보유하고 있다. 이곳에는 중국 4대 서원의 하나인 악록서원과 한나라 초기의 유물이 발굴돼 세계를 놀라게 한 마왕퇴 유적, 중국에서 손꼽히는 호수 동정호와 천하의 누각 악양루가 있고, ‘초사’의 창시자 굴원과 시성 두보의 흔적이 남아 있다. 또한 오늘날 중국을 만든 모택동과 유소기 등 중국공산당 최고 지도자들이 나고 자라 그야말로 전통과 현대의 중국을 동시에 만나볼 수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호남성은 고대 중국에서 ‘남만’으로 불리며 오랑캐가 사는 지역으로 폄훼됐지만, 한나라 이후로 점차 중국에 편입돼 문화와 역사에 굵은 자취를 남겼다. 특히 호남성을 대표하는 동정호와 동정호를 상징하는 악양루는 중국 삼국시대 이래로 많은 이야기를 남겼다. 악양루는 ‘삼국지’에 등장하는 오나라 명장 주유가 병사를 지휘했던 곳에 그의 후임인 노숙이 군사적 목적으로 누각을 지은 것이 그 시작이다.

이후 동정호는 군사적 목적보다는 아름다운 경치를 볼 수 있는 명소로 자리 잡았고, 많은 문인과 정세가가 이곳을 다녀간 뒤 글귀를 남겨 명승지로 알려졌다. 그중에서도 범중엄이 쓴 ‘악양루기’는 천하의 명문으로 애송돼 악양루를 더욱 유명하게 만들었다. 이백, 두보, 백거이, 유우석 등 중국 문학의 거인들 역시 직접 악양루에 올라 그 감상을 시문으로 남겼다. 누각 안에는 두보가 악양루에 대해 남긴 시를 모택동이 옮겨 적은 글씨가 전시돼 있기도 하다.

오늘날 악양루를 찾는 이들은 중국 문학과 역사의 진한 향기와 더불어 바다처럼 펼쳐진 거대한 동정호의 절경을 만날 수 있다. 이를 경계로 호남성과 호북성을 나눌 정도로 거대한 이 호수를 보고 시인 이백은 다음과 같은 명시를 악양루 주련에 남기며 경치를 찬탄했다. “물과 하늘이 온통 한 색깔이요 / 청풍명월 경치는 끝이 없도다”

저자는 이번 3권에서 특히 다양한 건축물들의 ‘주련’에 주목했다. 주련은 기둥에 새긴 문장을 말하는 것으로, 한자문화권에만 있는 독특한 문화이다. 건물의 품격을 높이고 장식적인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으로 여겨져 중국에서는 오래전부터 보편화됐다. 해당 건물의 특징, 역사적 의의, 지리적 환경, 주인의 인품 등을 나타내는 구절을 기존 유명 시문에서 따오거나 주인이 직접 창작해 건물의 얼굴로 내세웠다. 주련은 당대 문화와 서체를 연구하는 귀한 자료인 동시에 중국 정신을 함축적으로 느낄 수 있어 그 가치가 크다.

오늘날 신중국 성립의 기틀이 이곳에서 마련됐다는 점에서 호남성의 가치는 더욱 두드러진다. 중화인민공화국의 영원한 지도자 모택동의 고향인 호남성에는 그가 출생해 중국 혁명을 꿈꾸고 활동해온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소산 마을의 생가, 신혼집으로 쓰였던 청수당 등에서 유년과 청년 시절의 모택동을 만날 수 있다. 특히 모택동이 수학한 호남제일사범학교는 송나라 시절부터 이어져온 전통 있는 교육기관으로, 악록서원과 함께 ‘천년 학부’로 불린다.

여기서 조금 더 반경을 넓힌다면, 모택동과 함께 초기 중화인민공화국을 주도한 유소기, 중국 인민군의 핵심 팽덕회의 생가 역시 호남성에 있어 모택동 생가와 더불어 ‘홍삼각’을 이룬다. 저자는 유소기 생가를 방문해 말년에 문화대혁명으로 비참하게 숙청된 유소기의 일생을 떠올린다. 이들보다 조금 앞선 시대를 살았던 혁명가이자 여성해방 운동가 추근이 거주했던 집과 모택동이 말년에 거주하고자 지었던 별장 역시 멀지 않은 곳에 있다. 이처럼 중국 현대사의 굵직한 사건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이 이곳 호남성 답사의 큰 매력이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