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경로 ‘깜깜이’ 환자 비율 25%로 치솟아
감염경로 ‘깜깜이’ 환자 비율 25%로 치솟아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9.15 20:23
  • 게재일 2020.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환자 중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불분명’ 환자 비율이 25%까지 치솟아 국민불안이 높다.

1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최근 2주간(2∼15일) 발생한 확진자 2천209명 가운데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552명으로 전체 25%를 차지했다.

확진자 4명 중 1명의 감염경로를 모르는 셈이다. 이는 방대본이 감염경로 불분명 환자 비율을 집계한 4월 이후 최고치다.

감염경로 불분명 환자 비율은 지난달 수도권에 감염이 확산하면서 급증, 지난달 30일 이후 17일째 20%를 웃도는 실정이다.

대형병원과 직장, 소규모 모임 등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잇따르는 데다 확진자로 판정을 받기 전에 감염 전파 연쇄적으로 이뤄지고 있어 불분명 환자 비율은 꾸준히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 상황이 지난 8월 중하순보다 호전됐지만 거리두기를 이완할 때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행이 다시 고개를 쳐들었던 악몽을 기억해달라”며 “거리두기가 일상화된 세상에 적응해야 우리 사회가 연착륙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