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부터 소상공인 2차 대출 한도 2천만원으로 상향
23일부터 소상공인 2차 대출 한도 2천만원으로 상향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09.15 20:23
  • 게재일 2020.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대출자도 다시 지원 가능해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한 2차 대출 한도 상향(1천만원→ 2천만원)이 오는 23일부터 적용된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5일 영상 회의로 열린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시중은행과 신용보증기금에서는 개선된 2차 지원 프로그램이 23일부터 차질없이 가동될 수 있도록 전산개발 등 필요 조치를 신속하게 추진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현재 시중 은행이 취급하는 2차 대출은 소상공인 1명당 1천만원씩 가능했지만, 23일부터는 한도가 2천만원으로 늘어난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받은 소상공인들에게 낮은 금리로 유동자금을 빌려주려고 올해 2월부터 1단계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가동한 바 있다.

한도 3천만원, 연 1.5%의 초저금리가 적용된 1차 대출 자금이 빠르게 소진되면서 5월 말부터 2차 대출 프로그램이 진행 중이다.

손 부위원장은 “1차, 2차 프로그램을 통해 이미 지원받으신 분(3천만원 이하)들도 다시 지원받으실 수 있도록 개선했다”면서 “비대면 지원 시스템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혹시라도 있을 수 있는 창구 혼잡 등에 대비하고 방역 조치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뉴딜펀드 도입과 관련된 후속 조치들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정책형 뉴딜 펀드의 경우 이번 주부터 가동되는 실무준비단을 통해 펀드의 실행방안을 마련하고 이달 중 세부계획 등을 안내할 계획이다.

금융당국은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디지털, 그린 분야 품목들을 선별한 ‘뉴딜 투자 가이드라인’을 이달 내로 마련해 뉴딜 금융 지원대상을 구체적으로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박동혁기자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