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의혹, 국방·외교부로 불똥…대정부질문 공방 2차전
추미애 의혹, 국방·외교부로 불똥…대정부질문 공방 2차전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9.15 19:47
  • 게재일 2020.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두 “秋아들 병가 19일, 軍규정은 4일만 받는게 맞다”
강경화, 秋딸 비자발급 청탁의혹 관련 “확인할 수 없었다”

정경두(왼쪽) 국방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국민의힘 하태경(오른쪽) 의원의 대정부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정부질문 이튿날인 외교·통일·안보 분야에서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복무 특혜 의혹’이 핵심 쟁점이었다. 야당은 대정부질문에서 추 장관의 아들이 군 복무 중 휴가 특혜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한편, 추 장관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다만,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야당이 제기한 일부 질문에 대해선 “규정에 맞지 않는다”는 취지의 답변을 해 눈길을 끌었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1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정 장관에게 “(의원실로 온 제보에 따르면)한 병사는 2주간 병가를 가야 하는데 병원 치료가 3일 밖에 없어 나머지 10일은 자가 연가에서 차감됐다고 한다”며 추 장관 아들이 4일간 진료로 19일간 병가를 받은 것은 특혜라고 주장했다.

이에 정 장관은 “그 친구(의원실 제보 사례 병사)처럼 하는 게 맞는 절차라고 저는 알고 있다”고 답했다.

하 의원은 재차 “추 장관 아들은 4일 (진료)서류밖에 없는데 19일 병가를 받았는데, 지금 말씀은 제보된 청년의 사례가 타당하고, 추 장관 아들은 잘못됐다는 것이냐”고 물었고, 정 장관은 “원래 규정은 그런 것으로 안다. 하 의원이 말한 게 맞다”고 답변을 되풀이했다.

하 의원은 특히 “그럼 추 장관 아들이 특혜를 받은 것이냐”고 묻자, 정 장관은 “당시의 상황은 입원·진료 기록이나 치료비 명세서 등 다양한 자료를 통해 확인해야 하는데 그런 부분은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지금 확인할 수 있는 자료가 남아있지 않기 때문에 뭐라 말씀을 못 드리겠는데, 그런 부분도 필요하다면 왜 자료가 안 남아 있는지 등을 수사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정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이 “추 장관 아들이 허가권자의 허가 없이 휴가를 받거나 연장했냐”고 묻자 “면담일지나 부대운영 일지에 기록이 돼 있다”며 “그래서 승인권자의 허가를 받고 휴가를 갔다고 보고 있다”고 답변했다.

추 장관에 대한 논란은 외교부로도 불똥이 튀었다. 하 의원은 “추 장관 딸의 유학 비자를 빨리 받기 위해, 추 장관 보좌관이 외교부 직원에게 여권 사본을 전달했다는데 사실이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국회 연락관, 당시 본부직원, 공관 직원들에게 사실 확인을 해봤지만 확인할 수가 없었다. 그것을 봤다는 직원이 없다”고 해명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추 장관이 의혹 해소가 아닌 국민 분노만 더 자극하고 있다”며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주호영(대구 수성갑) 원내대표는 “정의와 진실과 싸우려 하지 말고 조속히 결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그는 “남편과 주말부부라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했는지 확인하지 않았다, 보좌관에게는 확인하고 싶지 않다, 이런 오만한 답변이 어디 있나”라며 추 장관의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 내용과 태도를 맹비난했다.

국민의힘 곽상도(대구 중·남) 의원도 “국민에게 변명만 늘어놓은 것만으로도 이미 장관을 그만둬야 하는 충분한 이유”라고 했다. 곽 의원은 이어 “시정잡배처럼 답변해 국민을 우롱했다”며 “특혜 속에서 살아와 뭐가 특혜인지도 분간하지 못하고 있다”고 추 장관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