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장 발령후 임용 전 번복인사 경북도교육청 신뢰성 ‘흔들’
교장 발령후 임용 전 번복인사 경북도교육청 신뢰성 ‘흔들’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9.03 20:16
  • 게재일 2020.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지역 교장 발령예정자
과거 업무감사한 교원 있는 곳
임용될 경우 불편한 관계 고려
인근 학교 교장과 임용지 바꿔
교육청, 미흡한 숙의 과정 도마
“소수 교원 권익 위한 일”
일각선 긍정적 여론도

경북도교육청이 최근 시행한 전문직인사에서 교장을 발령낸 후 임용날짜전에 임지를 변경하는 번복인사를 단행, 인사에 대한 신뢰성 추락과 더불어 교육청이 인사전 충분한 숙의를 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교육청은 지난달 14일 이번달 1일자로 전문직 612명의 인사를 단행했다. 하지만, 인사 후 10여일만인 지난달 24일 구미지역 A, B학교의 C, D 교장을 맞바꾸는 인사를 시행했다.

이유는 A학교의 E교원이 과거 업무와 관련, 이번에 임용이 예정된 C교장으로부터 업무감사를 받은 적이 있었다는 사실이 인사후 드러났기 때문이다. 과거 업무와 관련해 E교원 청문을 한 이력이 있는 교장이 임용될 경우 같은 학교에 근무하는 교원이 불편할 것이라는 지역여론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교육청은 이 문제를 심각하게 고려, 인사의 신뢰성추락이라는 멍에를 안고, C교장을 인근의 D발령예정자와 맞바꾸기로 했다. 특히 C, D교장의 경우 아무 문제가 없고, 다만 교육청이 교원과 교장의 불편한 관계를 미리 챙기지 못한 책임이 있는 만큼 두 교장의 양해를 얻어 인사를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교육청이 개청된 이후 임명전에 임용이 바뀐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따라 교육청이 인사시스템을 철저히 검증해 추후는 다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아야 한다는 여론이다.

그렇지만, 보수성이 강한 경북교육청이 신뢰성 추락을 감수하고, 소수 교원의 권익을 위해 번복인사를 했다는 점에 긍정적인 여론도 있다.

경북교육청 관계자는 “교육청도 여러 가지로 심사숙고한 결과 교사의 안전이나 보호 등을 위해 신뢰성의 추락을 감수하고 번복인사를 했다”며 “추후에는 더욱 숙고해 인사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교육청은 이번 인사에서 모 전직 교육장은 재임 중 여러 가지 부적절한 처신이 도마에 올라 견책처분을 받고, 원로교사(평교사)로 발령난 것에 항의, 소청심사를 청구하는 등 인사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어 지역여론의 시선이 따갑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