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학기 앞두고 학생 잇단 감염 “이를 어쩌나”
2학기 앞두고 학생 잇단 감염 “이를 어쩌나”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08.13 20:15
  • 게재일 2020.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과밀 학급 많은 수도권
등교인원 3분의 2 이하 유지 권고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교육당국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교육부는 최근 경기도에서 학생 집단발병이 발생하자 2학기 시작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긴장을 풀지 못하고 있다. 이는 역학조사 결과 교내 전파로 드러나면 감염이 더 확산할 수 있는데다, 그럴 경우 2학기 등교 일정에 차질을 빚을 수 있어서다.

13일 방역 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경기도 고양시 한 교회의 교직자 부인 A씨가 확진된 뒤, 그의 자녀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어 6일에는 고등학생 자녀의 학교 친구가 추가로 확진되기도 했다. 경기도 용인시에서도 고등학생들이 코로나19에 다수가 감염됐다. 지난 11일 이 지역 한 고등학생이 확진됐으며, 12일에는 같은 반 학생과 해당 지역 또 다른 고등학생 등 4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교육부는 이에 대해 교외 감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 상황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고양 고등학생들의 경우 친한 사이여서 학원도 같이 다니는 등 학교 밖에서도 잘 어울렸다고 한다”면서 “용인 학생 5명도 주말에 학교 밖에서 어울린 후 증상을 보였기 때문에 교외 감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이달 말 학교에서 2학기가 시작되는 상황이 다가오자 교육부는 바싹 긴장하고 있다. 이는 자칫 교내 감염의 위험이 커질 수 있기 때문으로, 교육부는 등교 방식과 관련해 시·도 교육청과 학교에 자율성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상태라 전면 등교 자체를 막을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다만 학생 수 1천명 이상인 과대 학교, 학급당 학생 수가 30명 이상인 과밀 학급이 많은 수도권에 대해서만 등교 인원을 3분의 2 이하로 유지해달라고 강력히 권고했다”고 말했다. /김민정기자


김민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