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당기순이익 국내은행 6조9천억 급감
올 상반기 당기순이익 국내은행 6조9천억 급감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20.08.13 18:01
  • 게재일 2020.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상반기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은행들의 올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와 비교해 17.5%(1조5천억원) 감소한 6조9천억원을 기록했다.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49%,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6.68%로 전년동기(ROA0.65%, ROE8.37%)대비 각각 0.16%p, 1.69%p 하락했다.

올 상반기 국내은행들의 충당금 적립 전 영업이익은 12조8천억원으로 전년동기(12조6천억원)와 비슷했다. 다만, 대손충당금 전입액이 3조3천억원으로, 2조원 증가하면서 영업이익은 11조3천억원에서 9조4천억원으로 감소했다.

주된 이익 원천인 이자이익은 20조3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389억원 줄었다. 순이자마진(NIM)은 0.17%p 떨어졌으나 대출 확대 등으로 운용자산 규모가 9.6% 커지면서 지난해 수준의 이자이익을 유지했다. 순이자마진은 저금리 기조속에 지난해 1분기부터 떨어지고 있다. 올해 2분기에는 1.42%로 역대 최저치를 경신했다.

비이자이익은 3조6천억원으로 3천억원(7.9%) 증가했다. 금리 하락에 따라 유가증권 관련 이익이 3천억원 늘었고 환율 변동성이 큰 장세에서 외환·파생상품 관련 이익도 3천억원 더 거뒀다. 다만, 신탁 관련 이익은 DLF사태 이후 영업 위축 등으로 2천억원 감소했다. 비용부분을 보면 대손비용이 3조3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조원(157%) 급증했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안찬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