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정만호 소통수석 윤창렬 사회수석 내정
靑, 정만호 소통수석 윤창렬 사회수석 내정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8.12 20:52
  • 게재일 2020.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만호 수석, 윤창렬 수석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 국민소통수석과 사회수석에 각각 정만호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와 윤창렬 국무조정실 국정운영실장을 내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청와대 후속 인사를 발표했다.

정만호 신임 국민소통수석은 고려대 경제학과 출신으로 한국경제신문 사회부장 등을 거쳐 2002년 새천년민주당 수석전문위원으로 정치권에 입문했다.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정책상황비서관과 의전비서관을 지냈으며, KT 미디어본부장, 광화문대통령 기획위원회 부위원장, 강원도 경제부지사 등을 역임했다. 지난 4·15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을에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강 대변인은 정 국민소통수석에 대해 “정치, 경제 등 각 분야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대내외 소통 역량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며 “국정운영 관련 사안을 국민께 쉽고 정확히 전달해 정책 효과와 공감대를 확산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창렬 신임 사회수석은 서울대 외교학과 및 행시(34회) 출신으로 공직생활 대부분을 총리실에 몸담았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국무조정실 사회조정실장과 국정운영실장을 지냈다.

강 대변인은 윤 사회수석에 대해 “국정 전반에 대한 균형 잡힌 시각으로 사회분야 정책 기획 및 조정 역량이 탁월하다”며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정책 수립 등 관련 업무를 원만히 수행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로써 7월 초 서훈 국가안보실장 임명으로 시작된 청와대 비서진 개편은 수석급 이상 참모 15명 중 절반에 육박하는 7명을 교체함으로써 마무리단계에 접어들었다.

다만, 최근 사의를 표명한 노영민 실장은 유임됐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