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러 백신, 안전성 입증돼야 국내도입 가능”
정부 “러 백신, 안전성 입증돼야 국내도입 가능”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8.12 20:30
  • 게재일 2020.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본·식약처와 대응 방안 논의

정부는 12일 러시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세계 최초로 등록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안전성이 충분히 입증돼야 국내 도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러시아 백신의 안정성에 대한 기본적 데이터가 확보돼야 국내 도입 및 접종에 대한 판단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은 이 부분에 관한 정보를 확보한 수준”이라며 “질병관리본부, 식약처와 함께 검토해 대응 방안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CNBC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내각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세계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백신을 공식 등록했다”며 “필요한 모든 검증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 백신의 1차 임상시험은 지난달 끝났으며 그 이후 2차 임상시험 절차는 명확하게 공개되지 않았다. 통상 신약이 당국의 승인을 받기 위해 필요한, 수천∼수만명을 상대로 몇 달간 진행하는 3차 임상시험은 거치지 않았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