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올해 -0.8% 성장” OECD 37개국 중 ‘1위’
“한국 올해 -0.8% 성장” OECD 37개국 중 ‘1위’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20.08.11 20:23
  • 게재일 2020.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ECD, 전망치 첫 상향 조정… “코로나19 확산 차단 가장 성공적”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8%로 상향조정했다. 겉으로는 마이너스 성장이지만, 선진국 클럽인 OECD 37개 회원국 중 가장 높은 전망치다.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대응을 가장 잘하고 있다는 분석이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했다.

OECD가 11일 공개한 ‘2020 OECD 한국경제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재확산이 없다는 상황을 가정해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이 -0.8%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2차 대유행이 현실화하면 -2.0%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 6월 제시한 -1.2%보다 0.4%포인트 상향조정된 수치다. 지난 6월 10일 ‘2020 0ECD 경제전망’을 내놓은 이후 지금까지 한국을 포함해 4개국에 대한 국가별 보고서를 발표했는데 성장률 전망치를 높인 것은 한국이 처음이다.

특히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두 번째로 높은 터키(-4.8%)를 비롯해 일본(-6.0%), 독일(-6.6%), 미국(-7.3%), 영국(-11.5%), 37개국 전망치 평균(-7.5%) 등과 상당한 격차가 있어 의미가 있다. OECD가 다른 회원국들에 비해 한국의 성장률을 덜 나쁘게 보는 이유는 코로나19에 대한 대응 역량이다.

OECD는 “한국이 봉쇄조치 없이 바이러스 확산을 가장 성공적으로 차단한 국가”라며 “적절하고 신속한 대응으로 다른 회원국에 비해 고용·성장률 하락폭이 매우 작았다”고 분석했다.

한국 경제성장률을 부문별로 보면 민간소비(-4.1%→-3.6%) 둔화 정도가 애초보다 덜 심하고, 총투자(-0.7%→2.9%)는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바꿨다. 다만 수출(-2.6%→-5.7%) 부진은 더욱 악화할 것으로 분석했다.

OECD는 “한국의 정부부채는 비교적 작은 수준이지만 장기적으로 고령화에 따라 공공지출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므로 재정의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해 정부 수입 증대 방안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정규직 중심의 고용 감소 등으로 잠재성장률이 저하하고 재정부담이 커질 가능성도 경고했다. 이어 “경기가 회복될 때까지 가계와 기업에 대한 지원을 지속하고 추가 소득지원을 실행할 경우 저소득층에 집중하라”고 권고했다. /안찬규기자


안찬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