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탄핵 반성 없어 4·15 총선 참패했다”
통합당 “탄핵 반성 없어 4·15 총선 참패했다”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8.11 19:36
  • 게재일 2020.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위, TK·PK 공천 갈등 등 10가지 원인 백서 초안에 담아
김종인, 내주 5·18 묘지 참배…국민통합 강조 메시지 예고

지난 4월 치러진 21대 총선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경험한 미래통합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 책임 있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것이 패배의 원인’이라고 명시키로 했다.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 산하 총선백서 특별위원회는 11일 이 같은 내용의 백서 초안을 김종인 비대위원장에게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백서 초안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점 △황교안 대표 시절의 선거전략 부재 △대구·경북과 부산 등에서의 공천 갈등 △세월호 막말 파문 △중도층 지지 확보 실패 등의 10가지 참패 원인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인 위원장은 오는 19일 이전에 총선백서와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반영한 새로운 정강정책을 발표한 뒤 광주를 방문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국민 통합을 강조하는 대국민 메시지 발표도 준비 중이라고 통합당 관계자는 설명했다.

앞서 통합당 특위는 공천심사관리위원회 위원, 총선 출마자, 당 사무처 직원 등 의견을 수렴했다. 아울러 총선을 취재했던 기자들을 대상으로도 전화 설문조사를 진행했었다.

이러한 가운데,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의 광복절 특사 문제가 거론되면서 논란이 일 전망이다.

무소속 윤상현 의원은 11일 자신의 SNS를 통해, “관용의 리더십은 광화문 광장을 ‘분열의 상징’에서 ‘통합의 상징’으로 승화시키는 것이고, 그 첩경은 박근혜 전 대통령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며 “그것을 해결할 분은 문재인 대통령 밖에 없다”고 박 전 대통령의 광복절 특사를 요청했다.

윤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이 감당한 형틀은 정치적, 인도적으로 지극히 무거웠다. 이미 역대 대통령 중 가장 긴 40개월째 수감생활을 이어오고 있다”며 “문 대통령께서 강조하신 ‘관용’이야말로 국민을 반으로 갈라놓은 광화문 광장을 하나로 합치게 하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정의당은 “말이 안 되는 소리 그만두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은 이미 뇌물수수, 직권남용, 공무상비밀누설 등 수많은 죄목으로 대법원에서 형 확정판결을 받았거나 재판을 받고 있으며 이러한 범죄들이 결코 가벼운 범죄가 아니다”라며 “국민들로부터 큰 지탄을 받아 물러났고 법원으로부터 철퇴를 받은 사람을 단지 전 대통령이라는 이유로 사면할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이 평소에 박근혜 전 대통령을 누나로 부르며 친했던 모양”이라며 “공과 사를 구분하기 바라며 말도 안 되는 사면주장은 거둬들이기 바란다”고 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