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국 의원 “LH 임대아파트에 대한 화재 대책 시급”
김희국 의원 “LH 임대아파트에 대한 화재 대책 시급”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8.11 19:36
  • 게재일 2020.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김희국(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 의원은 11일 LH 임대아파트에 대한 화재 대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이 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간(2015∼2019년) LH 임대아파트에서는 모두 451건의 화재사고가 발생했다. 화재 사고에 따른 사망자는 16명으로 부상자까지 포함한 인명피해는 모두 84명에 달한다. 특히, 지난 해 발생한 화재사고 127건 중 옥외화재를 제외한 102건 중 66곳은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돼 임대아파트에 대한 소방설비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올해 입주자를 모집하는 영덕 영해와 진도 쌍정의 ‘고령자 복지주택’은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지 않아 화재사고에 무방비 상태나 다름없는 상황이다.

문제는 법 기준이었다. 현행법은 지난 해 8월 9일 이후 고령자 복지주택에도 층수 관계없이 모든 층에 스프링클러를 설치하도록 강화됐다. 하지만 법 기준이 강화되기 전에 사업승인을 받았던 임대주택은 화재에 취약한 상황이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