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임하댐 취수 말 나오자마자…
안동시, 임하댐 취수 말 나오자마자…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0.08.04 20:24
  • 게재일 2020.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취수원 다변화 추진에
“하류 하천오염·갈수기 물부족
개발제한 규제 피해 등 떠안아”
시의회도 나서 “반대운동 전개”
오늘 환경부 발표 내용에 따라
갈등 증폭 가능성 또다시 커져

대구시의 취수원 다변화 정책이 출발부터 꼬이고 있다. 구미시의 반대로 답보상태에 있는 대구시 취수원 이전사업의 대안 중 하나로 제시된 안동 임하댐으로 취수원 다변화 사업이 안동시와 안동시의회 반대에 부딪혀 난항이 예상된다.

안동시와 안동시의회는 최근 권영진 대구시장이 환경부의 ‘낙동강 유역 통합 물관리 방안’ 중간 용역 결과가 발표되기도 전에 기존 대구지역 취수장에다 구미 혹은 안동 임하댐의 물을 취수해 같이 공급하는 방식을 발표한 것에 대해 지역민의 희생이 바탕이 된 대안은 용납할 수 없다고 4일 밝혔다.

앞서 권 시장은 전날 대구 물 문제와 관련해 “낙동강의 합리적인 물 배분을 위해 취수원 공동활용 지역에서 확보 가능한 수량을 취수하고 부족한 수량은 현재 취수장에서 취수해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5일 환경부가 낙동강 유역 물 문제 해결을 위한 연구용역 중간결과 발표를 앞둔 시점에서 대구시가 취수원 이전에서 한발 뒤로 물러나 취수원 다변화 정책으로 선회를 공식화한 것이다.

정부 용역에는 구미 해평취수장에서 연간 20만∼30만t을 취수하고 나머지 필요량을 대구 취수장에서 공급하는 방안, 안동 임하댐에서 연간 30만t을 취수하고 문산·매곡 취수장을 활용하는 방안 2가지 대안이 포함됐다. 구미 해평취수장 취수 시 7천억원, 안동 임하댐 취수 시 약 1조원의 예산이 투입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대해 안동시는 최근 권 시장이 안동 임하댐 취수(안)를 언급한 것에 대해 진위가 무엇인지에 대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안동시는 5일 환경부의 ‘낙동강 유역 통합 물관리 방안’ 연구 용역 중간보고 발표에 따라 강력히 대응할 것을 예고했다.

안동시의회도 시민의 생명수 강탈하는 살인행위에 대해 강력한 반대 운동 전개하겠다는 태도를 분명히 밝혔다.

시의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환경부가 지난해 4월 ‘대구 취수원 이전’ 갈등을 풀기 위해 연구용역을 위한 기관 간 업무협의에서 안동은 참여할 기회조차 배제한 채 실무적 대안으로써 안동을 포함해 ‘낙동강 유역 통합 물관리 방안’을 발표하는 것은 안동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로 안동시의회는 정부 정책에 심한 배신과 분노를 느낀다”고 전했다. 이어 “안동은 이미 안동·임하댐 건설과 더불어 낙동강 하류 지역민들에 대한 맑은 물 공급과 공업용수 제공을 위해 인구 감소와 행정구역 축소, 안동댐 인근 자연환경보전지역으로 인한 개발 제약 등 많은 희생을 감수해왔다”면서 “또다시 안동시의 임하댐 취수 반대의견과 시민들의 애절한 절규를 무시한 채 임하댐 취수 방안을 추진하려는 정책은 안동시민의 생명수를 강탈하는 살인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안동 지역 모든 시민단체와 연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강력한 반대 운동을 벌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안동 임하댐에선 도수로를 통해 40만7천t, 길안천에서 4만300t 등 총 44만7천300t의 물을 영천댐으로 보내고 있다. 이곳에선 경산, 경주, 영천, 포항 등의 취수원으로 사용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추가로 30만t을 본 댐 도수로를 통해 대구로 흘려보내면 하류 지역 하천 오염을 가중할 우려가 크다는 것이 안동시의 주장이다. 갈수기의 경우 임하댐-길안천-반변천으로 이어져 낙동강 본류와 만나는 곳에 있는 안동 지역 취수장의 물 확보에도 어려움이 예상된다.

게다가 최근 안동시 권역 내 231.2㎢에 달하는 자연환경보전지역을 해제 또는 완화하자는 목소리가 안팎으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또다시 임하댐 취수 방안이 거론되면 일각에선 그동안 추진해온 일들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한편, 앞서 대구시는 2009년 ‘낙동강 살리기 및 연안개발 기본계획 수립’ 최종 보고회에서 안전한 먹는 물을 확보하기 위해 장기적으로 취수원을 낙동강 상류 안동댐으로 옮기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발표 직후 낙동강 본류와 지류를 취수원으로 이용하는 상주, 의성 등 경북 중·북부 기초자치단체들이 반대한다는 반응을 보였고, 안동시의회는 정식으로 반대결의문을 채택하기도 했다. 대구환경운동연합과 대구·경북 녹색연합 등 환경단체들도 일제히 반대하고 나섰고, 이 때문에 이전 발표 한 달 만에 계획을 전면 백지화된 바 있다.

/손병현기자why@kbmaeil.com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